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이재명, 尹 향해 “점쟁이에 국정 물을 사람에게 나라 맡길건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5 17:3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재명 “퇴행적 정치집단에 철퇴내려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춘천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춘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의 일환으로 강원을 찾아 “점쟁이에게 묻지 않아도 국정방향을 알아야 한다”며 날을 세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손에 ‘왕’(王)이란 글자를 적고 TV토론에 출연해 ‘무속 논란’이 불거졌던적이 있다.

이 후보는 15일 매타버스 일정 중 하나로 춘천 거리를 찾아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길을 향해 가야 한다”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우리는 미래를 향해 가야 한다. 국정을 알지 못하고 모르면 점쟁이에게 물을 사람에게 이 나라를 맡길 수는 없다”며 “뚜렷한 철학과 가치를 가지고 억강부약 정신으로 손 잡고 사는 행복한 공동체, 우리가 가진 자원과 기회를 효율적으로 공정 배분해서 더 성장하는 나라로 기회 넘치는 나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최근 젠더갈등, 세대갈등과 관련해서도 “저성장이 되니 기회 적은 청년들이 남녀를 가르고 수도권과 지방으로 나뉘어 싸운다”며 “이 싸움에 우리 기득권과 기성세대들이 끼어들어서 한 쪽 편을 들며 격화하고, 이익을 획득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것은 다 기성세대 책임, 정치권 책임, 이 나라 정치를 책임졌던 지금 보수 야당의 책임이다”라고 비판했다.

또 이 후보는 “책임을 묻고 누군가를 제제하고 후벼파고 누군가에게 복수하는 복수혈전이 아니라 우리나라가 어떻게 하면 이 위기를 뚫고 더 나은 나라가 될 것인지, 우리가 반 발작이라도 앞서서 무한 기회를 누리는 선도 성장국가가 될지를 결정해야할 때”라며 “복수하지 않고 희망을 만들 후보는 이재명”이라고 자신했다.

이 후보는 과거 호남과 영남으로 나뉘어 싸운 정치권의 경험을 언급하면서 “다시 이런 분열의 정치가 시작됐다. 남녀 편가르고 한 쪽 편만 들고 공격해 나를 갈갈이 찌으려 한다”며 “분열의 정치라는 퇴행적 정치집단에 여러분 철퇴를 내려달라”고 질타했다.



춘천 신형철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