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연명치료 중단’ 가족회의 몇 시간 전에 어머니 깨어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3 08:3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9월 코로나19에 감염돼 한달 정도 인공호흡 장치에 의존해 연명하던 69세 어머니를 보다 못한 가족들이 호흡기를 떼내겠다고 결심하기에 이르렀다. 가족들이 어려운 결정을 내리기 위해 마지막 회의를 소집했는데 몇 시간 전에 어머니가 코마 혼수상태에서 깨어나는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22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포틀랜드에 있는 메인 메디컬센터 중환자실에 입원해 소생 가능성이 없다는 의료진의 판단이 내려진 베티나 레르먼이 화제의 주인공. 아들 앤드루는 ABC 계열의 WMTW 뉴스에 어머니가 당뇨병 같은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같은 것은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일가족이 한 데 모여 연명 장치를 떼낼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앤드루는 일간 워싱턴 포스트에 “의사들이 우리에게 ‘당신 어머니는 결코 깨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 끝이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병원 관계자들은 할머니가 코로나19에 감염돼 “되돌릴 수 없는 손상”을 입었다고 가족들에게 말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그러나 가족들이 마지막 결정을 내리기 몇 시간 전에 앤드루에게 병원 의사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그 의사는 어머니 병상을 정리하다 의식을 되찾는 것을 목격하게 된 것이었다. “그가 그러는 거에요. ‘좋아요, 당신이 당장 이쪽으로 오셔야 할 것 같은데요.’ 내가 그랬죠. 뭐라고요? 뭐가 잘못됐나요? 그가 그러는 거예요. ‘그래요, 당신 어머니가 금방 깨어나셨어요.’ 난 정말로 전화기를 떨어뜨릴 뻔했어요. 난 속으로 이게 뭐지? 우리는 오늘 연명 장치를 끊을 예정이었잖아.”

플로리다주에 사는 레르먼 네는 앤드루 부친이 암 선고에다 지난 9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메인주로 건너와 치료와 간호에 전념하고 있었다. 셋 모두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다. 앤드루는 접종받을 생각이었지만 짬이 없어 아직 접종받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제 베티나는 자가 호흡을 하고 있다. 조만간 접종받을 계획을 갖고 있지만 병원 대변인은 CNN에 몸상태가 여전히 위중하다고 밝혔다. 앤드루는 “우리는 매일 힘이 되는 말을 어머니에게 건네고 있다. 우리는 계속 어머니에게 싸우시라고 말한다”고 했다. 다른 주로 건너와 힘겨운 간병을 하고 있는 앤드루는 고펀드미 닷컴에 페이지를 만들어 모금을 하고 있는데 5000 달러 이상 모였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