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마크롱 몰래 찾은 블링컨… 오커스에 뿔난 佛 달래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07 03:12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예고 없이 엘리제궁 방문해 40분 면담
마크롱 “오커스, 유럽 배려하지 않았다”

토니 블링컨(오른쪽) 미국 국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을 ‘몰래’ 찾아 에마뉘엘 마크롱(왼쪽) 프랑스 대통령을 만났다. 이날 개막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MCM) 참석차 파리를 방문했지만, 피차 예고되지 않은 일정이었다. 블링컨 장관은 마크롱 대통령을 예방하고 40여분간 통역 없이 1대1로 대화를 나눴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프랑스어에 능통하고 마크롱 대통령은 영어가 유창하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프랑스 외교부 청사에서 장이브 르드리앙 장관과 60분간 양자 회담을 했고, 에마뉘엘 본 대통령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났다.

만남이 특별히 주목받은 건 미·프랑스 관계가 급격히 냉각된 뒤여서다. 미국·영국·호주의 안보 동맹 ‘오커스’(AUKUS)가 발족하면서 미영이 호주에 핵 추진 잠수함 기술을 지원키로 했고, 호주는 앞서 프랑스 방산업체와 맺은 77조원짜리 잠수함 계약을 파기했다. 프랑스는 미국이 오커스의 발족 등과 관련, 언질조차 주지 않은 데 충격을 받아 미국 주재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하기까지 했다.

만남 이후 미국 국무부 고위 관계자는 “협력을 강화하고 심화할 기회였고,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말했다. 엘리제궁 역시 “신뢰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앙금이 가라앉은 것 같지는 않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저녁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유럽연합(EU)·서부 발칸 정상회의 만찬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동맹으로서 프랑스의 가치를 잊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지켜볼 것이다. 나는 사실을 믿을 뿐”이라고 답했다. 오커스에 대해서도 “프랑스나 유럽에 배려를 보여 주는 것이었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말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면서 “우리가 어떻게 관계를 다시 맺을지 볼 수 있는 적절한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지운 전문기자 jj@seoul.co.kr
2021-10-07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