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사설] 공정 중요성 알린 올림픽 양궁 여자 9연패, 남자 2연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7 03:31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한민국 여자양궁 대표팀이 올림픽 9연패라는 쾌거를 이뤘다. 강채영, 장민희, 안산 등 세 명의 20대 궁사들은 그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양궁 단체전 경기에서 러시아올림픽선수단(ROC)을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여자양궁은 올림픽에서 단체전 경기가 처음 도입된 1988년 이래 33년간 9회 연속 우승이라는 흔치 않은 대기록의 신화를 썼다.

이 기쁨이 다 가시기도 전인 어제 오진혁, 김우진, 김제덕 등 남자양궁 대표팀은 남자단체전에서 대만 국가대표팀에 이겨 2016년 리우올림픽에 이어 2연패에 성공했다. 한국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의 기량이 현재 절정이라 이후 개인전에서도 메달을 기대할 만하다. 양궁 대표 선수들의 선전은 코로나19 팬데믹과 폭염 등으로 지친 국민에게 청량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한국 여자양궁이 무려 33년이라는 세월 동안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굳건히 지킨 원동력은 ‘공정한 선수 선발’이라는 기본 원칙이 철저히 지켜졌기 때문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 양궁협회는 매년 국가대표를 선발할 때 모든 선수가 똑같은 조건으로 실력을 검증받게 한다. 학연, 나이, 아빠 찬스 등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과거의 성적과 성장 과정, 막연한 가능성 등은 철저히 배제, 오직 실력만으로 선발해 왔다. 그러기에 선수들의 불만은 있을 수 없고, 최상의 컨디션으로 훈련하고 대회에 참가할 수 있었다. 양궁협회의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지원과 선수들의 피나는 노력 또한 불문가지다.

공정한 선발 시스템과 체계적인 지원 등이 양궁 외에 체육계 전반으로 확산된다면 육상, 수영 등 세계 무대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에 있는 여타 종목에서도 제2, 제3의 연패 쾌거가 이어질 것이라 확신한다. 무엇보다 이번 양궁의 올림픽 9연패 쾌거는 공정한 시스템만이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사실을 우리 사회에 다시 한번 일깨워 준 더 값진 승리였다.

2021-07-27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