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MZ세대 입맛 잡아라”… 대상·CJ ‘김치전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19 02:08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장김치 시장 작년 3023억으로 급성장
대상은 ‘핵매운’ ‘마늘듬뿍’ 매운맛 승부
CJ는 ‘열무’ 등 별미김치 17종으로 확대

포장김치 ‘투톱’인 대상과 CJ제일제당이 각각 매운맛, 별미김치를 앞세워 MZ세대 입맛을 공략하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대상은 MZ세대의 놀이문화인 ‘먹방’에 착안해 신제품 ‘핵매운 김치’와 ‘마늘듬뿍 김치’ 2종을 최근 내놨다. 유튜브 등에서 ‘매운맛 챌린지’가 이어지는 것을 보고 매운맛을 강조한 제품을 내놓았다는 설명이다. 핵매운 김치에는 청양고추보다 10배 이상 매운 고추 품종인 ‘하늘초’가 사용됐다. 강하지만 중독성 있는 매운맛으로 순댓국 등에 잘 어울린다고 한다.

CJ제일제당은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을 맞췄다. 맛의 다양성을 중시하는 이들의 생활패턴에 맞춰 각각의 계절에 맞는 별미김치 라인업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봄에는 오이김치, 여름에는 열무김치, 겨울에는 석박지가 인기다. CJ제일제당의 별미김치 종류는 현재 총 17종이다. 별미김치는 전체 포장김치 시장의 40%를 차지한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별미김치 매출이 전년보다 25%나 신장하며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얼마 전 MZ세대를 타깃으로 김치로 혼자서도 쉽게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 영상 콘텐츠를 내놓는 등 브랜드를 젊게 만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포장김치는 특정 연령대를 겨냥한 맛이나, 마케팅을 시도하지 않았으나 최근 1~2년 사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매운맛을 강조한 ‘실비김치 챌린지’가 젊은이들 사이에 유행하면서 ‘김치도 MZ세대가 주목하는 콘텐츠가 될 수 있다’는 공감대가 싹텄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이 느는 등 모여서 김치를 담그는 문화가 점차 사라지고 있는 데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하면서 사 먹는 김치에 대한 수요가 더욱 커지고 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포장김치 시장 규모는 3023억원으로 처음으로 3000억원대를 돌파했다. 대상이 41.5%로 1위를 차지했고, CJ제일제당이 37.5%로 뒤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1-07-19 2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