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셔틀콕 스타 이용대, 코로나19 확진 뒤 회복중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03 11:57 스포츠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23일 확진 판정...무증상으로 생활치료센터 퇴소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이용대.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이용대. 서울신문 DB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용대(33·요넥스)가 코로나19에 확진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3일 배드민턴계에 따르면 이용대는 지난달 23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용대는 확진 판정 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으나 무증상이 이어지며 이날 퇴소해 경기도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조만간 다시 검사를 받아 완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용대는 함께 식사했던 지인의 획잔 소식에 22일 검사를 받고 이튿날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대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복식 동메달을 따낸 한국 배드민턴 최고의 스타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한 뒤 국가대표 유니폼을 벗었지만 여전히 개인 자격으로 국제 대회에 출전하는 등 현역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또 방송 예능 프로그램과 유튜브 등에 출연하며 대외 활동도 활발하게 펼쳐왔다.

이용대와 합숙 생활했던 요넥스 선수단과 관계자들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전원 검사 뒤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요넥스 선수단은 만일에 대비해 오는 16∼23일 전남 해남에서 열리는 전국봄철종별리그전 출전을 포기하기로 했다.

배드민턴 대표팀은 요넥스의 공식 후원을 받고 있어 지난달 26일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이용대의 팀 동료 최솔규를 비롯한 국가대표 선수들은 전남 화순에 모여 도쿄올림픽 대비 훈련을 해왔기 때문에 이용대와 접촉하지 않았고 이날 진천선수촌에 입촌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