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쌍둥이 이어 싸이 쌍둥이까지 층간소음 문제로 이사(종합)

이휘재 쌍둥이 이어 싸이 쌍둥이까지 층간소음 문제로 이사(종합)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1-01-14 11:13
업데이트 2021-01-14 12: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싸이 한남동 빌라 1층 주민, 가로세로연구소에 경찰도 여러번 불렀다고 제보…싸이는 현재 이사로 거주하지 않아

문정원 인스타그램
문정원 인스타그램
서울 강남의 고급빌라에 주로 사는 연예인 자녀들의 층간소음 문제가 개그맨 이휘재의 쌍둥이에 이어 가수 싸이 자녀로까지 확대됐다.

개그맨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은 13일 자신의 청담동 빌라 1층에 사는 이웃이 문씨의 인스타그램에 제기한 층간소음 댓글에 대해 재차 사과를 했다.

문정원은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라며 “댓글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하루가 지난 후에야 해당 내용을 보게 되었고,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리기 전에 이웃을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 네티즌은 문정원의 SNS 계정에 자신이 아랫집에 사는 사람이라고 밝힌 뒤 “아이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제발 매트라도 깔고 뛰게 하라”며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냐”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 년 넘게 참고 있는데 나도 임신 초기라서 더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가수 싸이 자녀의 층간소음 문제를 제기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가수 싸이 자녀의 층간소음 문제를 제기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화면 캡처
초등학생 쌍둥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이휘재에 이어 중학생 쌍둥이 딸을 둔 싸이가 살고있는 용산구 한남동 고급빌라의 1층 주민도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이날 층간소음 문제를 제기했다.

싸이의 이웃 주민은 “싸이의 중학생 자녀들이 저녁에 친구들을 많이 초대하고 밤낮없이 뛴다”면서 “경찰도 6~7번 불렀다”고 밝혔다. 자신은 층간소음 문제때문에 1층으로 이사했다고 덧붙였다.

싸이가 살고있는 한남동 빌라는 일반 아파트에 비해 층고가 매우 높지만 층간소음 문제가 있는 것이다.

싸이 쌍둥이 자녀의 층간소음 문제를 제보한 이는 원래 도면상 복층으로 설계됐던 빌라가 불법 증개축을 통해 계단을 없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싸이 소속사 측은 층간소음 문제는 지난해 불거진 것으로 현재는 합의가 완료되어 싸이는 더 이상 문제의 빌라에 살지 않고 이사를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휘재가 살고 있는 청담동 빌라는 금태섭 전 국회의원이 장인으로부터 받아 두 아들에게 세금을 내고 증여한 것으로 알려진 곳이기도 하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