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되자 도주… 사우나에서 붙잡힌 70대 남성

확진되자 도주… 사우나에서 붙잡힌 70대 남성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1-01-14 10:12
업데이트 2021-01-14 10: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한 한증막 업소의 운영이 중단된 찜질방 설비 모습. 연합뉴스
한 한증막 업소의 운영이 중단된 찜질방 설비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보건소와 연락을 끊고 도주한 70대 남성이 몇 시간 뒤 붙잡혔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전날 오후 5시 14분 중랑구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인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았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등을 조회해 A씨의 대략적인 동선을 파악한 뒤 주변을 6시간 동안 수색해 이날 오전 0시 5분 청량리동의 한 사우나에서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A씨를 보건소에 인계했고, A씨는 현재 격리시설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