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만에 2조원 벌었다”… 최태원 새해 첫 수소투자 ‘대박’

“5일 만에 2조원 벌었다”… 최태원 새해 첫 수소투자 ‘대박’

이영준 기자
이영준 기자
입력 2021-01-13 16:48
업데이트 2021-01-13 16: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 수소기업 플러그파워 주가 127.5% 상승
9.9% 최대주주 SK 투자금도 2배 이상 껑충

이미지 확대
미국 수소 에너지 기업 플러그파워의 액화수소탱크.  SK 제공
미국 수소 에너지 기업 플러그파워의 액화수소탱크.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새해 첫 투자처로 선택한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SK가 보유한 지분 가치도 5일 만에 2조원가량 급증했다. SK㈜와 SK E&S는 지난 7일 플러그파워에 각각 8000억원씩 총 1조 6000억원(약 15억 달러)을 공동투자하고 지분 9.9%를 확보한 최대주주가 됐다.

13일 SK에 따르면 플러그파워의 주가는 지난 12일(현지시간) 66달러로 장을 마쳤다. SK가 지분을 샀을 때 주당 취득가액 29달러에서 127.5% 올랐다. 플러그파워의 시가총액은 지난해 말 16조원에서 현재 34조원으로 껑충 뛰었고, SK의 지분 가치도 2배 이상 오른 약 3조 6400억원이 됐다. 5일 새 주가 상승분만 2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플러그파워는 지난 12일 프랑스 르노그룹과 유럽 내 중소형 수소 상용차 시장 공략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최대주주인 SK도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과 베트남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 수소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SK와 플러그파워는 최적의 전략적 파트너로, 아시아 수소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밝은 전망을 내놨다.

SK 관계자는 “최 회장 중심으로 오랜 기간 치밀하게 수소 사업의 실행 전략을 수립해 왔고, 플러그파워 투자도 오랜 검토 끝에 이뤄진 결실”이라고 밝혔다. 플러그파워는 국내외 여러 기업으로부터 지분투자와 합작회사 설립 등을 요청받았으나 대부분 거절하고 글로벌 사업 역량과 아시아 시장에 폭넓은 네트워크를 보유한 SK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러그파워는 또 기술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SK의 경영 참여까지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