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경기지역 어제 126명 확진, 사흘째 100명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8 11:12 보건·복지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n차 감염 확산…누적 확진 7107명

경기지역에 2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6명 추가 발생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12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28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7107명이 됐고,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22명,해외 유입 4명이다.

수영장,키즈카페 등 기존 집단감염 고리에서 n차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또 다른 시도에서 시작된 감염이 전파되는 사례도 곳곳에서 잇따르고 있다.

도내 일일 확진자는 지난 25일부터 사흘 연속(183명→117명→126명) 100명대에 이르고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마포구 소재 교회와 관련해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도내 누적 확진자는 42명으로 증가했다.

용인 키즈카페와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1명 추가돼 도내 누적 확진자는 69명으로 늘었다.

안산 수영장과 관련해서도 1명 더 감염돼 도내 관련 확진자는 총 23명이 됐다.

수도권 온라인 정기모임(도내 누적 33명),포천 요양시설인 믿음의 집(누적 31명)과 관련해서도 1명씩 확진자가 더 나왔다.

또 서울의 한 애플리케이션 소모임 관련 2명,서울 영등포구 증권사 관련 1명,서울 서초구 사우나 관련 1명 등 서울에서 시작된 감염 고리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기존 확진자의 접촉을 통한 n차 감염 사례도 신규 확진의 62.7%인 79명 추가됐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인 사례도 30명(23.8%)이나 발생했다.

코로나19 도내 사망자는 3명이 추가돼 모두 115명으로 늘어났다.

도내 코로나19 치료병원 병상 가동률은 68.5%(전날 64.7%),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69.1%(전날 61.2%)로 상승했다.

중환자 병상은 가동률 65.3%로 49개 중 32개가 사용 중이고 17개가 남아 있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