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조영남 “60년 ‘이상 덕후’의 이유, 폼나보이려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2 15:54 출판/문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픽션 ‘시인 이상과 5명의 아해들’ 출간
수억원대 그림 판매 소식에 “국가에 감사”

노래하는 조영남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리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 ‘보컬그룹 시인 이상과 5명의 아해들’ 출간 간담회에서 이상의 시에 영감을 받아 작곡한 노래를 부르고 있다. 말러의 교향곡 제3번을 듣다 이상을 떠올린 조영남은 이상과 피카소, 말러, 아인슈타인, 니체를 연결시켜 보컬그룹을 꾸리는 과정을 상상의 나래로 펼쳤다. 호리아트스페이스에서 이를 주제로 그린 그림과 육필원고도 전시한다.  2020.9.2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래하는 조영남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호리아트스페이스에서 열린 ‘보컬그룹 시인 이상과 5명의 아해들’ 출간 간담회에서 이상의 시에 영감을 받아 작곡한 노래를 부르고 있다. 말러의 교향곡 제3번을 듣다 이상을 떠올린 조영남은 이상과 피카소, 말러, 아인슈타인, 니체를 연결시켜 보컬그룹을 꾸리는 과정을 상상의 나래로 펼쳤다. 호리아트스페이스에서 이를 주제로 그린 그림과 육필원고도 전시한다.
2020.9.22.뉴스1

“제가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날개’를 읽고 이상의 추종자가 됐는데, 폼나보이려고요.(웃음) 남이 모르는, 어려운 시를 쓰는 사람을 안다는 건 멋있어 보이잖아요. 어려서부터 이상의 그 기기묘묘한 작품 세계를 보고 번역이 안될 만큼 기가 막힌 최고의 작가라는 걸 알고 있었어요.” 이상의 ‘60년 덕후’는 3년 전, 우연히 작곡가 말러의 교향곡 3번을 들었다. 90분이 넘는 긴 곡을 들으며, 이상의 글을 보며 느꼈던 전율을 떠올렸다.

10년 전, 시 해설집 ‘이상은 이상 이상이었다’를 냈던 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다시 한 번 이상을 소재로 한 픽션 ‘보컬그룹 시인 이상과 5명의 아해들’(혜화1117)을 펴냈다. 2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갤러리에서 열린 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이 모든 것이 천재 이상을 띄우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책은 이상과 말러에 이어 피카소, 니체, 아인슈타인까지 5명의 천재들을 소환, 이들을 중심으로 보컬그룹 ‘시인 이상과 5명의 아해들’을 꾸린다는 내용이다. 이상의 초상화와 그의 시를 빼곡히 적어 넣은 자신의 그림을 모티브로 그는 글을 재가공했다.

조영남은 ‘그림 대작 사건’으로 5년 여에 걸친 법정 투쟁 끝 지난 6월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스스로 ‘유배’라고 부르는 세월을 건너, 그의 작품은 서울과 충남 아산에서 열리는 개인전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조카가 뉴스 보고 ‘삼촌 그림이 수억원 어치 팔리고 있다’ 길래 ‘뻥이야’ 했어요. 그러다 드디어 사람들이 날 알아주는구나, ‘5년 동안 국가가 저를 화가로 만들어줬다’고 한 말이 장난이 아니라 현실이 된 거구나 했어요. 국가에 감사한 거죠.” 그는 예의 그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어깨를 으쓱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