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남편 시신 위에 28㎏ 돌덩이 누가?…동해 부부 사망 미스터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09 10:5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강원 동해시에서 함께 숨진 60대 부부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남편 시신 위에 올려져 있던 돌덩이 등에 대해 수사 중이다.

9일 동해경찰서에 따르면 7일 오후 7시 31분쯤 동해시 천곡동의 한 아파트에서 60대 부부가 숨진 채 두 딸에 의해 발견됐다.

딸들은 며칠간 부모를 보지 못했고, 잠겨 있던 방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두 사람이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 발견 당시 남편 A(63)씨는 침대 위에서 목 부위에 5㎏ 무게 아령, 몸통에 집에 있던 장식용 석회 종류 돌덩이(무게 27.5㎏)로 눌려 있었다.

아내 B씨는 방바닥에 쓰러진 채 발견됐고, 바닥에는 알약들이 떨어져 있었다.

경찰은 휴대폰 통화 내역과 딸들의 진술 등으로 봤을 때 A씨는 지난달 27일, B씨는 30일쯤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A씨가 신경안정제 종류의 약을 먹고 운전하다가 아파트 내에서 2대의 차를 긁었고, 이로 인해 최근 부부가 다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뉴스1에 “부부가 평소 성격 차이로 많이 싸운 것으로 파악됐다”며 “부인이 남편에 약을 먹이고 깨어날까봐 아령과 돌을 올려놓지 않았나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진실은 경찰 수사가 더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