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스페이스X 민간 첫 우주선 이름 ‘캡슐 엔데버’ 두 우주인이 명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31 09:32 us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1일 오전 4시 22분(한국시간) 성공적으로 발사돼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비행하고 있는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이름을 캡슐 엔데버로 정한 더글러스 헐리(앞)와 로버트 벤켄 미국 국립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가 터치스크린을 바라보며 지상과 무전교신을 하고 있다. NASA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31일 오전 4시 22분(한국시간) 성공적으로 발사돼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비행하고 있는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이름을 캡슐 엔데버로 정한 더글러스 헐리(앞)와 로버트 벤켄 미국 국립항공우주국(NASA) 우주비행사가 터치스크린을 바라보며 지상과 무전교신을 하고 있다.
NASA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30일 오후 3시 22분(한국시간 31일 오전 4시 22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 39A 발사대를 떠나 하늘로 솟구친 민간 우주선 ‘크루 드래건’은 일종의 보통명사였다. 그 이름이 ‘캡슐 엔데버’로 정해졌다.

현재 지상으로부터 400㎞ 떨어진 국제우주정거장(ISS)을 향해 순탄하게 비행 중인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 조종석에 앉아 터치스크린을 마주 보고 있을 더글러스 헐리(53)와 로버트 벤켄(49) 두 우주비행사는 승선한 사람이 우주선 이름을 정하는 전통을 좇아 ‘캡슐 엔데버’로 이름 지었다고 밝혔다. 선장 격인 헐리는 무전 교신을 통해 “몇 가지 이유로 엔데버를 골랐다. 하나는 2011년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중단한 이후 미국 항공우주국(NASA)와 스페이스X, 미국이 해온 믿기지 않는 열정 때문이며, 다른 하나는 봅과 내게 좀 더 개인적인 건데 우리 둘 다 첫 비행 임무가 엔데버 우주왕복선이어서 우리에게 이 이름이 의미하는 바가 값져서”라고 말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두 차례 우주 비행 경험이 있는 두 우주비행사는 19시간 뒤인 밤 11시쯤 ISS에 도킹하는 역사적 장면을 연출하게 된다.

사실 엔데버란 이름은 훨씬 긴 유래를 갖고 있다. 영국인 탐험가 제임스 쿡이 18세기 말 오스트레일리아(호주)를 발견했을 때 이용했던 배 이름이었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창업자가 30일(현지시간) 자사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팰컨 9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한 직후 개최된 기자회견 도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소개 받자 일어나 답례하고 있다. 케이프 커내버럴 AFP 연합뉴스

▲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창업자가 30일(현지시간) 자사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팰컨 9 로켓에 실려 성공적으로 발사한 직후 개최된 기자회견 도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소개 받자 일어나 답례하고 있다.
케이프 커내버럴 AFP 연합뉴스

2002년 스페이스X를 창업해 18년 만에 민간 우주 탐사의 첫발을 떼는 역사적 위업을 이룬 일론 머스크(49)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발사 성공 후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자신의 꿈을 이뤘음을 자축했다. 그는 발사 성공 직후 “이 일은 탐험의 정신을 갖고 있는 누구에게라도 마음 속에 있는 것을 제대로 불 댕기는 어떤 것일 것”이라고 기꺼워했다. 이어 “정말로 감격을 애써 억누르고 있다. 진짜로 말하기 어려운 종류의 일”이라고 덧붙였다.

영화 ‘아이언맨’ 주인공 토니 스타크 캐릭터를 구축해야 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게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진 그는 “이 목표를 위해 일해온 게 18년이 됐다.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을 믿을 수가 없다”며 “인간들의 손으로 만들어진 것이 이 우주선이다. 인간을 위해서다. 내 생각에 오늘 일어난 일들에 우리가 자부심을 느껴야 하는 대목은 이런 인류애와 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