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5배 늘었지만 13만 마리 버림받았다

반려견 5배 늘었지만 13만 마리 버림받았다

하종훈 기자
하종훈 기자
입력 2020-05-12 17:52
업데이트 2020-05-12 18: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구조된 동물 절반, 자연사 또는 안락사

이미지 확대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에 등록된 반려견은 79만여 마리로 전년 대비 5배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버려지거나 집을 잃은 반려동물도 13만 마리가 넘는 등 1년 새 12% 늘었다.

12일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2019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등록한 반려견은 79만 7081마리로 2018년(14만 6617마리)보다 5배 이상 증가했다. 반려견 등록제는 2014년 전국적으로 시행됐다.

정부는 지난해 7~8월 처음으로 동물 등록 자진 신고 기간을 도입해 이 기간 내에 등록하면 과태료를 면제해 줬고, 이후 동물 등록 현황에 대한 집중 지도 단속을 벌였다.

하지만 전국 동물보호센터 284곳이 구조해 보호한 유실·유기 동물은 지난해 13만 5791마리로 2018년(12만 1077마리)보다 12.2% 증가했다. 종류별로는 개가 10만 2363마리(75.4%), 고양이 3만 1946마리(23.5%)였다. 지난해 구조된 동물 가운데 다시 주인에게 인도된 동물은 12.1%에 그쳤고 26.4%는 새 주인에게 분양됐다. 24.8%는 자연사했으며 21.8%는 안락사됐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5-13 10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