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등록금·기숙사비 환불하라” 코로나로 등교 막힌 美대학생들 소송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03 01:0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넬대·캘리포니아·컬럼비아대 등 명문대 포함 50개 이상 美 대학 피소

미 대학 연간 최고 8500만원 등록금
하버드 등 일부학교 미사용 기숙사비 환불
미 코로나19 확진자 110만명 넘어서
“등록금·기숙사비 환불하라” 코로나로 등교 막힌 美대학생들 소송 미국 유타주 웨버주립대학교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 “등록금·기숙사비 환불하라” 코로나로 등교 막힌 美대학생들 소송
미국 유타주 웨버주립대학교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1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를 못하게 된 미국 대학생들이 거액의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환불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하고 나섰다. 소송이 제기된 대학에는 캘리포니아대, 컬럼비아대, 코넬대 등 소위 ‘명문대’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고액등록금 내는데…온라인 강의, 현장 강의 가치와 다르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대학 학부생들이 50곳이 넘는 대학에 대해 등록금과 기숙사비 일부 반환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학생들은 온라인 강의와 현장 강의가 주는 경험의 가치가 서로 다르다고 주장했다.

미국 대학들은 연간 최고 7만 달러(약 8500만원)에 달하는 고액 등록금을 정당화하기 위해 교수 및 동기생과 형성할 수 있는 인간관계, 각종 시설 이용료 등 캠퍼스 경험을 내세워왔다.

하지만 온라인 강의로는 이를 누릴 수 없으니 마땅히 보상받아야 한다는 것이 학생들의 입장이다.

그레인저 리켄베이커(21)는 모교인 펜실베이니아주 드렉셀대학교에 소송을 건 뒤 “도서관, 체육관, 컴퓨터실, 자습실, 식당 등 학교 캠퍼스가 제공해야 할 모든 시설의 이용 기회를 놓치고 있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미국대학교육사업자연합회(NACUBO) 부회장인 짐 훈드리저는 학생 수가 수천 명에 달하는 대형 대학의 경우 많게는 2000만 달러(약 245억원)를 환불하게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하버드대, 컬럼비아대 등 일부 학교는 미사용 기숙사 비용을 환불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미국 하버드대 교정 내 하버드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강의로 대체한 미 하버드대학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 미국 하버드대 교정 내 하버드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강의로 대체한 미 하버드대학교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단소송 인정시 보상금 수조원 달해”

대학생 측 변호인들은 학생 개인 단위가 아니라 수십만 명에 달하는 전국의 대학생들을 대리하는 집단소송을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집단소송이 성립되면 총 보상금 규모가 수십억 달러(수조원)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했다. 재정 상황이 안 좋은 일부 대학은 폐교될 위험에 놓였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다만 대학 측은 자신들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학생들의 원격 강의를 지원하고 교수들의 임금을 지급하기 위해 엄청난 시간과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미국교육위원회(ACE)의 법률 자문위원인 피터 맥도너는 “대학 교직원들이 쉴 새 없이 일하고 있다”면서 “지금은 재난 상황이다. 학교 측은 이를 헤쳐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은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1일(현지시간) 오후 110만 267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