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시장 보궐선거, 또다시 고발로 출발

입력 : ㅣ 수정 : 2020-04-10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15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충남 천안시장 보궐선거가 선관위의 검찰고발 사태로 번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정치자금법위반죄로 끝내 물러난 구본영 전 시장이 수사를 받던 중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을 받아 출마했던 과정이 또다시 반복되는 형국이다.

천안아산경실련은 사전투표가 시작된 10일 입장문을 내고 “선관위로부터 검찰에 고발된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한태선 후보인지 본인이 스스로 밝히라”고 요구하고 “‘보궐선거 또 할 수 있다’는 기사 제목을 보고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천안시 현직 공무원이 전·현직 공무원 9명에게 특정 후보 지지를 부탁하며 13만원 상당의 음식을 제공하고 지지 문자메시지를 보내 지지하는 시장 후보와 함께 선관위로부터 검찰에 고발당한 뒤 한태선 후보만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 박상돈 후보와 무소속 전옥균 후보는 모두 “나와 무관하다”고 밝힌 상태이다. 전 후보는 아예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한 후보가 당선되면 혈세 수십억원을 들여 또다시 보궐선거를 치를 수도 있다”며 후보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천안시는 인구 68만여명의 충남 최대 기초단체로 어느 후보가 시장 자리를 차지할지 관심이 컸다. 더불어민주당 한 후보는 청와대 대통령 경제수석실 행정관, 민주당 정책위원회 정책실장 등을 거쳤다. 미래통합당 박 후보는 서산·대천·아산 등 3차례 관선 시장·군수와 충남도 기획정보실장 등을 지낸 정통 행정가이다. 국회의원도 두 차례(17, 18대)하는 등 경험이 풍부하다.

이번 고발은 최근 지역 언론 등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한 후보와 박 후보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상황에서 승부를 좌우할 수 있는 중요 사안으로 떠올랐다. 한 후보는 수사 받던 구 전 시장을 공천해 중도하차하게 한 소속 당의 원죄에다 천안 최대 현안 일봉산 민간개발 특례사업과 관련해 유보적 입장을 보인다며 일봉산지키기시민대책위가 ‘낙선운동하겠다’고 해 압박을 받던 상황이었다.

천안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