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정혜선 “감정노동자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싶습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8: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정노동자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싶습니다.”
민생당 비례대표 1번 정혜선 후보. 민생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생당 비례대표 1번 정혜선 후보. 민생당 제공

민생당 비례대표 1번 정혜선(57) 후보는 9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구로 콜센터에서 일어난 코로나19 집단 발생은 860만 감정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지를 보여 줬다”며 이렇게 말했다. 민생당이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정 후보는 가톨릭대 보건대학원 교수, 한국직업건강간호협회장을 역임한 안전·보건 전문가로 민생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면서 정치권에 입성했다.

정 후보는 “민생당은 거대 양당을 견제하고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면서 “자기 의견을 강력하게 피력하지 않지만, 묵묵히 일상을 살아가는 분들을 대변하고 오로지 민생만을 생각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민생당이 가장 먼저 1인당 50만원씩 재난극복수당을 제안하고, 20평대 아파트를 1억원에 공급하겠다고 공약하는 등 민생에 특화된 정당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당 지지율이 반등하지 않는 점은 정 후보의 고민이다. 그는 “당 지지율이 높지 않아서 1번 후보로서 책임감과 사명감이 크다”면서 “원내교섭단체(20석) 의석이 마련돼 제3당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선거운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