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국방장관 통화…美 “공정한 방위비 분담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20-04-07 0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경두(오른쪽) 국방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방부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경두(오른쪽) 국방부 장관이 2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국방부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 EPA 연합뉴스

한미 방위비 협상 타결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한미 국방장관이 전화 통화를 가졌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6일(현지시간) 정경두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공정한 방위비 분담의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정 장관이 오늘 동맹에 걸쳐져 있는 공정한 방위비 분담의 중요성을 논의하기 위해 나의 전화를 받아줘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공정하고 균형 잡히고 포괄적인 합의에 신속히 서명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미동맹의 상징적 문구처럼 쓰이는 ‘같이 갑시다’를 소리 나는 대로 알파벳으로 표기해 해시태그로 달기도 했다.

에스퍼 장관의 트윗으로 미뤄볼 때 전화 통화는 미국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미국의 입장을 거듭 압박하려는 차원에서 외교장관에 이어 국방장관이 전화 통화를 가진 것이다.

이번 통화는 강경화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전화통화를 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이뤄진 것이다.

실무 협상팀 사이에 어느 정도 공감대가 이뤄진 상황에서 최종 결론 도출을 위한 고위급 협의가 잇따라 이어진 셈이라 협상 타결을 위한 추가적 이견 조율이 이뤄졌는지 주목된다.

에스퍼 장관의 트윗만 놓고 보면 국방장관 전화협의에서 한미 양측의 이견 조율이 얼마나 이뤄졌는지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어렵지만 여전히 ‘공정하고 포괄적인 합의’를 촉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양측의 입장차가 유지되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앞서 지난달 31일 한국 협상대표인 정은보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가 협상이 마지막 단계이며 막바지 조율을 하고 있다고 밝히고 정부 관계자가 ‘이르면 1일 협상 타결이 발표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타결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왔지만 미국 측이 이를 부정하면서 협상 타결 시점이 여전히 안갯속에 싸여 있다.

방위비 협상을 관장하는 미 국무부 차관보가 “협상이 결코 끝나지 않았다고 단언할 수 있다”며 압박성 공개 발언을 내놓으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대 속에 실무진 수준에서 이뤄진 진전이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