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30만 美 트럼프 “가장 힘든 주…많은 사망자 발생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20-04-05 10: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악관서 브리핑 “군 지원병력 1000명, 뉴욕시에 배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한 뒤 질문을 받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0-04-05 06:32:5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한 뒤 질문을 받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0-04-05 06:32:50

트럼프 “이번 주, 다음 주 가장 힘든 주 될 것” 잿빛 전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이번 주와 다음 주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가장 힘든 시기가 될 것”이라며 “이 기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아마도 이번 주와 다음 주 사이가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많은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감염을 줄이기 위한 완화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을 경우보다는 사망자 규모가 훨씬 작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엄청난 규모의 군 지원 병력을 추가할 것”이라면서 “나의 지시에 따라 1000명의 추가 군 인력이 도움을 가장 필요로 하는 곳을 지원하기 위해 뉴욕시에 배치되고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020-04-05 07:57:22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4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020-04-05 07:57:22

그러면서 뉴욕시에 대해 “집중 발병 지역들 가운데서도 최대 발병 지역”이라며 배치 인력에는 군 의사 및 간호사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군 인력 배치 규모는 중과할 수 있다면서 아직은 다른 지역에 군 인력 배치를 확대할 계획은 없으나 발병 증가 추세에 따라 그러한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 내내 어둡고 심각한 표정이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앞으로 닥칠 일에 대해 암울한 그림을 그렸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 나라를 다시 열기를 바란다”며 어느 시점엔가는 큰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며 경제활동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다시 열려야 한다”며 이러한 상황을 몇 달씩 계속하길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020-04-05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2020-04-05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을 연장하면서 “우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매우 힘든 2주를 앞두고 있다”면서 “매우, 매우 고통스러운 2주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었다.

당시 백악관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행돼도 10만명에서 24만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예측 모델을 소개했다.

미국 코로나19 확진 30만명 넘어
사망 8162명 비극…뉴욕만 3565명


쿠오모 뉴욕주지사 “7일 안팎이 팬데믹 정점될 것”
병원 밖으로 옮겨지는 뉴욕의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한 의료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을 병원 밖으로 옮기고 있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병원 밖으로 옮겨지는 뉴욕의 코로나19 사망자 시신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서 한 의료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의 시신을 병원 밖으로 옮기고 있다.
뉴욕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30만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자(118만 1825명)의 4분의 1을 미국이 차지한 셈이다. 사망자 수는 8162명으로 증가하며 8000명 선을 넘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4일 오후 2시 58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30만915명으로 집계했다.

3월 19일 1만명을 돌파한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6일 만에 30배로 늘어난 것이다.

또 3월 27일 10만명을 넘긴 지 닷새 만인 4월 1일 20만명으로 불어난 데 이어 이번에는 사흘 만에 다시 10만명이 증가했다.

미국 내 코로나19의 최대 확산지가 된 뉴욕주에서는 하루 새 환자가 1만 841명 늘어나며 총 감염자가 11만 3704명이 됐다. 사망자는 3565명으로 늘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정점이 “7일 안팎”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