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도 가계도… 3월 5대은행 대출 한달 새 20조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 1170조… 전년 동기 비교 땐 7배↑
대기업 ‘비상경영자금’ 목적 8조 증가
가계 주담대 4조·신용 2조 등 총 113조
지난달 국내 5대 시중은행의 대출이 20조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경제 위기로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대출을 늘린 데다 가계 대출도 증가세를 유지했다.

2일 NH농협·신한·국민·우리·하나은행 등 국내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대출 잔액은 1170조 7335억원으로 전월 대비 1.7%(19조 8688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3월 증가액(2조 6683억원)과 비교하면 7배의 증가폭을 보였다.

가계 대출과 기업 대출 모두 늘었지만 특히 대기업 대출이 82조 7022억원으로 전월(74조 6073억원)보다 8조 949억원 증가했다. 한 달 만에 전체 대출액의 10.8%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3월 대기업 대출은 9900억원 감소했었다.

대기업은 주로 회사채처럼 금융시장에서 직접 자금을 조달하기 때문에 은행 대출의 증감 규모는 2조원 안팎이었다. 지난달 급격한 대출 증가는 코로나19로 인해 비상경영자금을 미리 확보해 놓으려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회사채 시장의 상황이 나빠지면서 만약에 대비한 대기업의 한도 대출이 늘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대출(개인사업자 대출 포함)도 전월 대비 5조 3619억원 증가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지난 2월보다 4조 6088억원 증가했다. 또 신용대출은 한 달 만에 2조 2409억원 늘어나 전체 113조 1195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경제 상황이 많이 어려워지면서 생활자금으로 쓰는 경우뿐 아니라 최근 주식시장에 새로 유입되는 투자 목적 자금도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0-04-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