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총선 투표 종료까지 급상승 검색어 중단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0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네이버 홈페이지 화면 캡처.

▲ 네이버 홈페이지 화면 캡처.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4·15 총선의 공식 선거 운동이 시작되는 2일부터 실시간 검색어 서비스를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는 이날 0시부터 중단됐다. 이번 총선의 투표 종료 시각인 15일 오후 6시에 다시 복구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둘러싸고 실시간 검색어가 찬반 세력 간 대결의 장으로 변질됐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또 검색어를 이용해 상업 광고를 하는 경우가 빈번하게 벌어지는 등 당초 검색어 서비스의 목적을 벗어났다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이번 총선을 앞두고 또다시 공정성 논란이 벌어질 것을 우려해 검색어 서비스를 일시 중단하는 방안을 택했다. 아울러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부터는 선거 기간 중 후보자 이름과 관련된 자동완성·연관검색어 서비스도 중단했다.

한편, 포털사이트 다음은 올해 2월 20일부터 ‘실시간 이슈검색어’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