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신도’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주일예배 중단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8 10: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초 ‘5부 예배로 축소’ 방침 뒤집고 온라인 예배로 대체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주일예배 중단…온라인 대체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일예배를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대체한다고 28일 밝혔다. 2020.2.28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주일예배 중단…온라인 대체
서울시 영등포구에 위치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일예배를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대체한다고 28일 밝혔다. 2020.2.28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국내 대형 개신교 교회 중 가장 많은 신도가 속한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오는 일요일인 3월 1일과 8일에 있을 주일예배 등 모든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8일 당회와 주요 관계자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회의를 열고 국민과 신도의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전날까지만 해도 주일예배 횟수와 참석 대상만 축소하기로 하고 예배 자체를 중단하지는 않기로 한 바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 19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에 의료지원금 10억원을 내기로 결정하고 3월 3일 대구시에 마련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일예배를 중단하면서 서울과 경기권의 다른 대형교회들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앞서 소속 부목사와 교인 중 각각 확진자가 나온 서울 명성교회와 소망교회가 당분간 예배를 중단한 데 이어 한국 천주교 모든 교구가 미사 중단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