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코로나19 확진자 20명…9500여명 격리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장병들 이송된 국군수도병원 육군과 공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전 확진 장병들이 이송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군 장병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받은 장병들 이송된 국군수도병원
육군과 공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21일 오전 확진 장병들이 이송된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군 장병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20.2.21
뉴스1

군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20명으로 늘어났다.

26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20명을 기록했다. 모두 대구에서 근무하는 공군 간부(원사, 상사) 2명으로 모두 외부 전염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자가 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육군 13명, 해군 1명, 해병대 1명, 공군 5명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군에서는 지난 20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제주 해군 기지에서 대구로 휴가를 다녀온 상병이 군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충북 증평 육군 부대 대위, 충남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중위, 강원 속초 육군 병장, 경북 포항 해병대 대위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포천 육군 부대에서는 육군 상병이 처음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장병 4명이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대구의 공군 간부 2명, 대구의 육군 간부 2명, 경북 의성의 육군 병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계속 확진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내부 감염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포천 육군 부대 확진자 4명 중 3명은 부대에서 최초로 확진 판정을 받은 상병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고, 1명은 외부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군내 격리자도 대폭 늘었다. 전날까지 9230명을 기록하던 격리자도 9570여명으로 300여명이 늘었다. 코로나19가 안정세를 찾지 않고 있어 조만간 1만명 이상의 장병이 격리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범정부적 대응에 총 1130여명의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중 군 의료 인력은 300여명이며 일반 인력은 800여명이다.

현재 한미 군 당국은 코로나19가 확산하자 다음달 9일부터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 축소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이르면 27일 변동된 연합훈련 계획을 발표할 전망이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