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지역 마스크 사려는 시민들로 북새통…‘마스크 대란’

입력 : ㅣ 수정 : 2020-02-24 1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구·경북지역 ‘마스크 대란’ [독자제공]

▲ 대구·경북지역 ‘마스크 대란’ [독자제공]

대구·경북지역 마스크 221만 장 우선 공급

대구·경북지역에 마스크 221만 장 우선 공급한다는 소식에 오전부터 대구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앞에는 마스크를 사려는 사람들로 긴 줄이 늘어섰다.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24일 ‘코로나19’로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식약처 및 마스크 업체 ‘필트’와 협력을 통해 확보한 대량의 마스크를 긴급 판매한다고 전했다.

이번에 확보한 물량 221만 개 중 141만 장은 24일부터 대구·경북지역 이마트 7개점(경산점, 감삼점, 만촌점, 반야월점, 성서점, 월배점, 칠성점)에 81만장, 트레이더스 1개점(비산점)에 60만장을 투입, 판매키로 했다.

판매되는 마스크는 프리미엄 마스크라 불리는 ‘필트’의 ‘에티카’ 브랜드로 등급은 KF94로, 가격은 개당 820원이다. 기존 ‘에티카’ KF94 제품이 시중에서 1500원 이상으로 팔리는 점을 고려하면, 가격은 약 45%가량 저렴하다.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마스크를 한 번에 대량으로 구매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있는 점을 고려, 최대한 많은 고객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1인당 30매로 한정 판매한다.
대구·경북지역 ‘마스크 대란’ [독자제공]

▲ 대구·경북지역 ‘마스크 대란’ [독자제공]

매장 판매 물량 외 70만 장은 대구시에 판매하며, 이 물량은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및 노인 그리고 저소득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외 이마트는 마스크 10만 장을 대구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긴급 확보한 마스크 물량은 식약처와 협의를 통해 대구·경북지역에 우선적으로 공급키로 했다”고 말했다.

또 “국내 대표 유통기업으로서 대구·경북지역 고객들이 생필품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본사와 대구·경북지역 점포 간 유기적인 협력 시스템을 구축, 생필품을 적시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