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하나우에서 차량 몰며 바 등에 총기 난사, 8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20-02-20 10: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중무장한 독일 경찰이 전날 밤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하나우의 한 레스토랑 앞을 경계하고 있다. 하나우 AP 연합뉴스

▲ 20일 중무장한 독일 경찰이 전날 밤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하나우의 한 레스토랑 앞을 경계하고 있다.
하나우 AP 연합뉴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동쪽으로 25㎞ 떨어진 도시 하나우에서 19일 밤(이하 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8명이 숨졌다고 현지 일간 빌트가 검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하나우의 술집 두 곳에서 차량을 이용한 총격 사건이 발생, 8명이 사망하고 5명이 크게 다쳤다. 부상자들은 중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용의자는 먼저 밤 10시쯤 도심의 시샤(물담배) 바 앞을 차량을 운전해 지나가다 총격을 가해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자정 무렵에는 케젤슈타트 지구의 아레나 바 앤드 카페에서 두 번째로 총격을 가해 5명이 희생됐다. 그 뒤 근처 광장에 있던 행인들에게도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범행 동기는 아직 전해지지 않고 있으며 검정색 차량을 이용해 달아난 용의자들을 경찰이 헬리콥터 등을 동원해 쫓고 있다. 현지 언론은 이번 사건이 범죄조직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도했지만 진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총격 사건은 베를린의 한 공연장에서 터키 코미디 공연이 펼쳐지던 중 총기를 난사해 한 명이 목숨을 잃은 지 나흘 만에 또 일어난 사건이라고 영국 BBC는 전했다. 방송이 전한 손전화로촬영한 동영상을 봐도 첫 번째 총격 이후 청년들이 드잡이를 벌이고 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