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외 딸 부인하던 알베르 2세 전 벨기에 국왕 마음 돌린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알베르 2세(86) 전 벨기에 국왕이 친자확인 피소 7년 만에 혼외 딸을 둔 사실을 인정하기로 했다.

호인 알랭 베랑붐 변호사는 27일(이하 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해 “과학적 결론은 알베르 2세가 델피네 뵐(52)의 생물학적 아버지란 사실을 보여준다. 법적 아버지는 필연적으로 생물학적 아버지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주장에 찬반이 엇갈리고, 적용된 절차가 알베르 국왕의 시각에서 반대할 만한 것으로 보이지만 그는 그런 주장을 펴지 않고 이 고통스러운 과정을 명예롭고 품위있게 끝내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베랑붐 변호사는 이어 “알베르 국왕은 뵐의 출생 후 그와 관련한 어떤 가족적, 사회적, 교육적 결정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뵐과 법적 아버지의 관계를 줄곧 존중했다고 역설했다”고 덧붙였다.

화가로도 이름 난 뵐이 알베르 2세의 자녀로 인정받기까지 무려 20년이 걸렸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앞서 1993년 8월 친형인 보두앵 전 국왕의 죽음으로 뜻하지 않게 왕위에 앉은 알베르 2세는 2013년 장남 필리프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퇴임했다. 겉으로 내세운 이유는 ‘건강 악화’였지만 정황이 미심쩍다는 얘기가 많았다.

사실 뵐은 2005년 한 인터뷰를 통해 혼외 딸임을 밝혔지만 아버지가 재임하는 동안 법정에 끌고 가지 않았다. 그리고 퇴임 당일 뵐의 어머니 시빌 드 셀리 롱샴 남작부인은 TV 인터뷰를 통해 1966년부터 알베르 2세와 1984년까지 20년 가까이 연인으로 지냈고 그 사이에 혼외자 딸을 뒀다고 폭로했다. 드 셀리 롱샴은 알베르 2세와의 ‘관계’를 “아름다운 시간”으로 기억하며, “알베르는 아버지 역할을 못했지만 델피네에게 매우 다정하게 대했다”고 돌아봤다.
알베르 2세 벨기에 국왕과 이탈리아 출신 왕비인 도나 파올라 루포 디 칼라브리아가 1959년 2남 1녀 자녀들과 단란한 한때를 보내고 있다.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 알베르 2세 벨기에 국왕과 이탈리아 출신 왕비인 도나 파올라 루포 디 칼라브리아가 1959년 2남 1녀 자녀들과 단란한 한때를 보내고 있다.
AFP 자료사진 연합뉴스

1959년 이탈리아 여성 도나 파올라 루포 디 칼라브리아와 결혼해 2남 1녀를 뒀던 알베르 2세의 반응은 냉담하기 그지 없었다. 그는 ‘결혼 위기’를 겪었다고 털어놓을 뿐 아예 불륜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

뵐은 아버지가 왕위에서 물러난 뒤 법원에 친자확인 소송을 냈다. 피소 후에도 알베르 2세는 혼외자 인정을 끈질기게 거부했다. 2018년 DNA 시료 제출을 계속 거부하면 원고를 혼외자로 간주하겠다는 법원의 압박에도 그는 검사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해 5월 유전자 검사 시료 제출을 거부하면 매일 5000 유로(약 650만원)씩 벌금이 부과된다고 법원이 결정하자 결국 무릎을 꿇었다. 알베르 2세는 왕위를 물려준 뒤 매년 100만 유로(약 13억원)를 왕실로부터 지원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알베르 2세의 친자로 판명된 뵐은 친부의 재산 가운데 8분의 1에 해당하는 권리를 갖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의 변호인 알랭 드 용어는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당분간 언급을 삼갈 것”이라고 답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