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현웅의 공정사회] 바리사이의 기도

입력 : ㅣ 수정 : 2020-01-09 03: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현웅 변호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현웅 변호사

신약 성경 루가복음에는 바리사이와 세관원의 예화가 나온다.

두 사람이 기도하러 성전에 올랐는데, 하나는 바리사이였고 또 하나는 세관원이었다. 바리사이는 서서 자신을 향해 이렇게 기도했다. ‘오 하느님. 당신께 감사드립니다. 사실 나는 강탈하는 자나 불의한 자나 간통하는 자 따위의 다른 인간들과는 같지 않을뿐더러 이 세관원과도 같지 않습니다. 나는 일주일에 두 번이나 단식하고 모든 수입의 십분의 일을 바칩니다.’ 세관원은 멀찍이 서서 하늘로 눈을 들 생각도 못하고 제 가슴을 치며 ‘오 하느님. 이 죄인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하며 기도했다.

이 예화 끝에 예수는 바리사이가 아닌 세관원이 의롭게 돼 자기 집으로 내려갔다고 하시며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사람은 낮추어지고 자기를 낮추는 사람은 높여질 것이라고 말씀하신다.

입만 열면 하느님을 찾지만 바리사이의 기도에는 정작 하느님은 온데간데없고 온통 자기중심이 판을 친다고 지적하며 율법을 철저히 지켰다고 자신이 마치 거룩한 사람이나 된 것인 양 하느님 앞에서 머리를 꼿꼿이 세우고 이웃을 당당히 멸시하는 태도로는 결코 의로운 자가 될 수 없다는 묵상 글을 접하고 이 예화를 마음 깊이 새겨야겠다고 다짐했었다.

세례 받은 지는 30년이 훌쩍 넘었지만 실상 신앙생활을 제대로 시작한 지는 얼마 되지 않는다. 그러다 최근에 성당 사목평의회 임원을 맡게 되면서 몇 차례 회의에 참석하다 이런 일을 경험했다.

열심인 신자들의 모임이어서 그런지 사회의 일반 모임과는 그 결이 달라 나름 고무돼 있었는데 어느 날 모임이 끝날 때쯤 신자 한 분이 먼저 자리를 뜬 분에 대한 뒷공론을 길게 늘어놓았고 평소 존경하던 다른 신자가 그 뒷공론에 부화뇌동하는 것을 보고 화가 나기 시작했다.

귀가해 화를 삭이려 기도를 하는데도 뒷공론에 열중하던 그 신자 그리고 부화뇌동하던 그 신자의 얼굴이 자꾸 떠올라 화를 가라앉힐 수가 없었다. 그런 상태로 다음날 미사를 봉헌하러 가서 기도를 드리다 갑자기 위 예화가 떠오르며 내 기도에는 하느님은 온데간데없고 온통 자기중심이 판을 치면서 죄인인 주제에 마치 그렇지 않은 척 갖은 위선을 다 떨며 이웃을 멸시하고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주일미사는 꼭 지키려 하고 평일미사도 자주 봉헌하면서 기도도 열심히 하고 성경과 신앙서적 독서도 게을리 하지 않는다고 스스로 뽐내다 보니 어느새 신앙생활 초기 늘 드렸던 세관원의 기도가 아닌 바리사이의 기도가 온통 내 기도의 전부를 차지하고 있어 나 같은 놈이 의로운 사람 되기에는 예전에 다 틀렸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일개 서민인 나야 의로운 사람이 되든 말든 누구 하나 관심이 없겠지만 오로지 국민을 위해 정치를 한다고 입만 열면 주기도문 외듯 외치는 정치인들은 사정이 달라도 한참 다르다. 매사에 자신보다는 국민을 앞세워 자신은 지우고 국정을 논해야 의로운 정치인이자 소명에 충실한 정치인 아니겠는가.

그런데 지금의 여야 정치 지도자 중에는 정말로 바리사이 같은 분들이 꽤 많이 눈에 띈다. 특히 스스로 예수 믿는 자라고 당당히 밝히며 매일 새벽에 일어나 기도로 하루를 시작한다는 어느 정치 지도자를 보며 그분의 정치적 언사가 꼭 바리사이의 기도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의회민주주의가 심각하게 훼손된 비상사태가 결코 아님에도 불구하고 국회의 의사결정 과정을 철저히 무시하면서 양보와 타협보다는 투쟁만을 외치는 모습을 보며 도대체 그분의 정치에는 국민이 존재하기는 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국민을 위해’ 정치한다고 하지만 정작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온통 자기중심의 정치에 빠져 있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대한민국을 후퇴시키는 중심에 정치가 있고 그런 정치의 정점에 그분이 계시는 것은 아닌지, 무조건 자신만이 옳고 자신의 주장을 따르지 않으면 ‘좌파독재’ 딱지를 붙여 정치혐오증만을 양산하는 정치를 하고 계시지는 않은지, 새해 벽두부터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그분에게 성경의 예화를 빗대어 감히 묻지 않을 수 없는 일개 서민의 처지가 참으로 고약하기만 하다.
2020-01-09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