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출신 엠버, SM 결별 후 첫 앨범… 美엔터사와 전속계약

입력 : ㅣ 수정 : 2019-09-20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엠버. 스틸울엔터테인먼트 제공

▲ 엠버. 스틸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에프엑스(f(x)) 출신 엠버(27·본명 엠버 리우)가 솔로 아티스트로 홀로서기에 나선다.

엠버의 새 소속사인 미국 스틸울엔터테인먼트는 20일 “엠버가 오늘 ‘X Part 1’을 시작으로 ‘Part 6’까지 매달 1곡씩을 전 세계에 동시에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종료 후 첫 활동인 엠버의 이번 솔로 프로젝트는 세계 시장을 목표로 한다. ‘X’ 앨범은 엠버의 새로운 시작과 음악 인생 2막을 알리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내년 1월 10일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될 6곡은 미디움 템포 R&B 팝과 하우스 업 템포에 기반을 두고 있다. 엠버는 모든 곡의 작사와 편곡에 참여하며 아티스트로서의 재능을 발휘했다. 또 뮤직비디오 제작에도 직접 관여하는 등 열정적으로 제작에 참여했다.

첫 싱글 ‘Hands behind my back’은 그동안 많이 드러나지 않았던 엠버의 보컬이 돋보이는 미디움 템포 R&B곡이다. ‘나의 힘들었던 과거와 부정적인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가사 등에 새로운 시작에 향한 각오를 담았다.

스틸울엔터테인먼트 CEO 케빈 모로와 부사장 존 킴은 최근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엠버는 노래, 랩, 춤 모두 가능하다. 세 가지를 모두 프로답게 소화해낼 수 있는 아티스트는 그리 많지 않다. 그녀는 탁월한 재능을 가졌다”며 앞으로 공개될 엠버의 음악에 대해 “케이팝 장르 뿐 아니라 여러 힙한 요소들이 혼합된 음악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