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총학 “촛불집회 안 열지만 조국 사퇴 입장 변함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09-16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총학,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한다’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총학생회 주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 기자회견에서 참가 학생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대 총학,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한다’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총학생회 주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반대 기자회견에서 참가 학생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9.5 연합뉴스

서울대 총학생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더는 열지 않지만 사퇴를 요구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16일 밝혔다.

서울대 총학 관계자는 “조 장관이 이미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상황에서 학내 집회의 효율성과 지속가능성 등을 고려해 촛불집회를 그만 열기로 했다”며 “하지만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총학은 입장문에서 “조 장관의 비리와 의혹이 드러나면서 부와 권력의 세습, 특권층의 반칙과 부정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민낯이 똑똑히 드러났다”며 “청년들은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엘리트 지식인이 부와 권력을 어떻게 대물림하는지 목도해야 했다”고 비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9.16.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9.9.16.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이어 “학생들의 분노와 실망을 대변해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했지만, 조 장관은 후안무치의 태도로 청년·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무시했다”며 “일말의 책임을 느끼지 않는 모습을 보며 분노와 무력감을 넘어, 선배 세대에 대한 부끄러움과 우리 자신에 대한 경계심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자, 앞에서는 공정과 정의를 외치며 뒤에서는 그 가치를 철저히 무시해온 자는 공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며 “지금이라도 장관직을 내려놓고, 청년들의 정당한 분노와 무력감에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달부터 서울대에서는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3차례 열렸다. 첫 집회는 학생들이 개인 자격으로 열었고, 이후 열린 두차례 집회는 총학이 주최했다.

서울대 총학은 전날 단과대 학생회장단이 참여하는 총운영위원회를 열고 3차 촛불집회를 마지막으로 학생회 주최 촛불집회를 더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