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5촌 조카 체포에 민주 “자진귀국”…한국 “권력형 게이트”

입력 : ㅣ 수정 : 2019-09-14 15: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2019.9.11 연합뉴스

▲ 사진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1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고 있는 모습. 2019.9.11 연합뉴스

바른미래 “봐주기 안돼”, 정의 “공정한 수사 이뤄져야”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귀국한 즉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된 데 대해 여야가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면서도 사뭇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조카 조씨가 자진 귀국한 점을 강조하며 검찰 수사를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은 자진 귀국한 조씨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벌여 진실을 밝히길 바란다”며 “검찰의 엄정한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검찰 수사에 대해 ‘왈가왈부’ 하는 것 자체가 수사에 부당한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측면이 있는 만큼 정치권은 이를 냉정하게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 검찰은 철저하고 공정히 수사해달라”면서 “법무부는 장관 관련 수사에 개입하지 않고 공정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은 국민이 납득하도록 공정하게 수사해달라”고 밝혔고,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김정현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체포된 조카 조씨를 통해 조국 장관을 둘러싼 ‘권력형 게이트’의 전모가 드러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조국 장관과 여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청문회도 끝났겠다, 조국이 법무부 장관이 됐다, 말맞추기도 얼추 됐겠다 하는 심산으로 들어왔을 것이라고 관측하는 시선도 많다”며 “검찰이 조국 일가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조국 펀드’는 조국 개인을 넘어선 권력 수뇌부가 연결된 권력형 비리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정권 수뇌가 얼마나 썩고 곪았는지 밝혀져 심판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항간에서는 5촌 조카 선에서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것 아닌가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며 “혹여라도 ‘봐주기’를 통해 검찰 역시 꼬리 자르기에 협조한다면 이는 큰 역풍을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