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현 “‘여성들과 긴밀한 연락’은 구혜선 모함… 부끄러운 짓 안해”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22: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재현 인스타그램 캡처

▲ 안재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안재현(32)이 구혜선(35)과의 파경 위기가 알려진 지 나흘 만에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안재현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개인사로 물의를 일으켜 너무 죄송하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안재현은 “저희 두 사람 다 공인이기에 이 모든 과정이 조용히 마무리되길 진심으로 바랐다. 그래서 돌발적인 공개에도 침묵하고 감수하려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과정과 앞뒤를 없애고 단편적인 부분만 공개해 진실이 왜곡되어 주변인들이 피해를 입게 됐다”면서 “어젯밤 주취 중 뭇 여성들과 연락을 했다는 의심 및 모함까지 받은 이상 더 이상은 침묵하고 있을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됐다”고 뒤늦게 입장을 밝히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지속적인 대화 끝에 7월 30일 구혜선님과의 이혼을 합의했고, 구혜선님이 계산하여 정한 이혼 합의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결코 저에게 혼인 파탄의 귀책사유가 있어서가 아니라, 사랑했던 아내에게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던 마음이었다”고 부연했다.

안재현은 “하지만 며칠 뒤 구혜선님은 처음 합의했던 금액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함께 살던 아파트의 소유권을 요구했다”며 “이후 소속사에 이혼사실을 알렸고, 8월 8일 대표님과의 미팅에서 이혼에 대한 만류, 시기 등의 설득의 시간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8월 9일 밤 그녀는 별거 중 제가 혼자 지내고 있던 오피스텔에 수위 아저씨께 키를 잃어버렸다고 거짓말을 해 스페어키를 받아 들어왔다. 제 핸드폰을 뒤지며 녹취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하며 “그날 밤 저는 이혼에 대한 마음을 다시 한 번 굳혔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저는 결혼 후 1년 4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우울증약을 복용하고 있다”는 상황도 털어놨다. 아울러 “결혼 생활을 하며 남편으로 최선을 다했고, 부끄러운 짓을 한적 없었다. 서로가 합의한 것을 왜곡해서 타인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계속 본인의 왜곡된 진실만 이야기하는 그녀를 보면서 더더욱 결혼 생활을 유지할 자신이 없다는 생각만 들었다”는 심경을 밝혔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