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조국 딸 ‘허위사실 유포 피해’ 수사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9-08-21 1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8.20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허위사실 유포로 피해를 봤다며 진정을 넣은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조 후보자 딸의 진정 내용을 검토한 뒤 신고자 주소지 관할서인 경남 양산경찰서에 배당했다.

전날 조 후보자의 딸은 자신에 대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 대학에서 꼴찌를 했다’는 허위사실이 유포됐다며 경찰청 사이버 범죄 민원접수 시스템(e-CRM)을 통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피진정인에는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인터넷 커뮤니티 ‘82쿡’ 게시물 작성자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