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오스트리아 ‘철의 장막’ 무너진 30주년, 소프론 찾은 메르켈

입력 : ㅣ 수정 : 2019-08-20 08: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년 전 이날 옛 동독 주민 600여명이 자유를 찾아 헝가리-오스트리아 국경을 넘고 있다.

▲ 30년 전 이날 옛 동독 주민 600여명이 자유를 찾아 헝가리-오스트리아 국경을 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9일(이하 현지시간) 헝가리 서부 소프론이란 국경 도시를 찾아 30년 전 이날 국경을 지키던 경비병들이 옛 동독인들의 월경 행렬을 방관한 데 감사를 표했다.

메르켈 총리는 1989년 600명의 옛 동독인들이 헝가리 영토를 통과해 오스트리아로 입경할 수 있었던 것이 옛 동독인들의 엑소더스 행렬을 불러와 같은 해 11월 베를린 장벽 붕괴를 이끌었고, 1년 뒤 독일 통일의 결실을 맺었다고 높이 평가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나아가 중부와 동부 유럽의 옛 소련 지지 정권들이 도미노로 붕괴한 역사적 사변을 몰고 온 것은 물론이다.

그는 이 마을의 신교 교회 연설을 통해 “소프론은 나눠질 수 없는 것들을 용기있게 쟁취하는, 우리 유럽인들이 이룰 수 있는 것들의 본보기”라며 “그 범유럽 피크닉이 중요한 세계 이벤트가 됐다”고 단언했다.

사실 피크닉 한 달 전에 헝가리와 오스트리아 외무장관들은 서구와 소비에트 블록 사이 ‘철의 장막’을 이룬 두 나라의 담을 없애자고 합의했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옛 동독인들은 여행의 자유가 없었다. 메르켈 총리 역시 옛 동독 출신으로 이 때의 경험이 자유민주주의를 확신하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원래 피크닉은 유럽의 단합을 상징하는 제스처로 조직돼 오스트리아와 헝가리 대표단이 몇 시간만 국경을 넘나드는 것을 허용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옛 동독인들이 떼를 지어 월경하는 것으로 바뀌었고 국경 경비병들은 제지하지 않았다.

기념 행사에는 많은 피크닉 참가자들이 참석해 그날을 돌아봤다. 부다페스트 학생이었던 디테 프레즈난츠키는 여름 캠프에 참가 중이었는데 ‘철의 장막을 끊는’ 이벤트 뒤에 국경을 넘을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의 가족 역시 장막에 의해 갈린 상태라 국경 담을 허무는 목적이 “자유 유럽을 상징하는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헝가리에서 태어난 할머니는 1차 세계대전 전에는 자유 헝가리였으나 1956년 봉기가 소련군에 의해 진압된 뒤 그녀 가족 일부는 서구로 탈출해 영국에 정착했다.

디테는 “장막을 자른 것은 아주 상징적이었다. 자유롭게 문을 열라는 것이었다”면서 “내가 자른 펜스 조각을 20년 동안 보관했다”고 털어놓았다.

당시 46세로 옛 동독 할레에서 온 베르너 미슈는 이곳까지 왔지만 돌봐야 할 부모가 있어 오스트리아로 넘어가는 행렬에 함께 하지 않았다. 그는 “사람들은 기뻐 눈물 범벅이 됐고, 어떤 이들은 환호하며 서로를 껴안았다. 헝가리인들이 국경을 열었다는 사실에 숨을 쉴 수조차 없었다. 그렇게 국경을 열어 나중에 일들을 가능하게 만든 헝가리인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 역시 담장 조각을 기념품으로 소장했다.

요르그 메이스너는 슈피겔 홈페이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6주 전에 이미 피크닉 계획을 들었지만 의심스러웠다고 털어놓았다. “체포될 위험을 줄이기 위해 혼자 여행했던” 그는 탈출할 마음을 품고 있던 옛 동독인들을 휴일마다 만났다. 쉬쉬하며 텐트와 자전거를 준비했다. 문이 열리자 그는 앞장서 통과했는데 울지 않았다고 했다. 왜냐하면 “너무 현실이 아닌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옛 동독인들은 버스에 태워져 빈으로 갔다. 사람들은 옛 동독에 남겨진 가족 걱정, 오스트리아에서의 안전이 보장될 지 걱정해 국경을 무사히 넘은 기쁨은 잊고 조용하기만 했다. 요르그는 “의심은 쉽사리 사라지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19일(현지시간) ‘철의 장막’ 붕괴 30주년을 맞아 헝가리 소프론을 찾은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반갑게 맞고 있다. 헝가리 총리실 제공 AP 연합뉴스

▲ 19일(현지시간) ‘철의 장막’ 붕괴 30주년을 맞아 헝가리 소프론을 찾은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를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가 반갑게 맞고 있다.
헝가리 총리실 제공 AP 연합뉴스

이날 메르켈 총리와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30주년을 기념해 오찬을 함께 들며 회담했고 기자회견도 열었다. 공산주의에 반대해 싸웠던 오르반 총리는 유럽연합(EU)의 인권과 망명 정책을 둘러싸고 메르켈 총리와 대립하고 있다. 이날 한 기자는 장벽이 허물어진 것을 기념하면서 이민자들을 막기 위해 새로운 장벽을 세우려는 오르반 총리의 계획이 모순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오르반 총리는 모순되지 않는다며 새로운 장벽이 유럽의 평화와 안전을 존속시키려는 목적에 부합한다고 반박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