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요직 거친 정통 관료

입력 : ㅣ 수정 : 2019-08-09 2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9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은 농축산정책 전반에 밝은 정통 관료다. 직전에 이미 농식품부 차관보, 차관을 거친 만큼 전문성은 검증이 됐다는게 안팎의 평가다. 농식품부 차관보가 차관을 거친 뒤 바로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들어온 김 후보자는 농식품부 식량정책과장, 유통정책과장에 이어 식품산업정책관, 농촌정책국장, 기획조정실장 등 식량·유통·식품·농촌 등 주요 보직을 모두 맡았다.

특히 2004~2005년 식량정책과장으로 있을 때 쌀 수매제도를 폐지하고 쌀 목표가격제를 도입하는 등 양정제도를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 맞게 개편해 농가 소득 보전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차관보 시절인 2016년 11월에는 전국에 확산된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을 주도했고, 차관 재직 시에는 ‘살충제 성분 계란 사태’ 등 굵직한 현안을 마무리하기도 했다.

당면 과제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국 개도국 제외 지시’를 둘러싼 농업 협상이 꼽힌다.

세종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