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日TV “문재인 대통령, 북한에서 태어났다” 방송사고? 고의조작?

입력 : ㅣ 수정 : 2019-08-07 1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서 태어났다고 잘못된 내용을 내보내고 있는 6일 테레비아사히 ‘와이드 스크램블’ TV방송 화면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서 태어났다고 잘못된 내용을 내보내고 있는 6일 테레비아사히 ‘와이드 스크램블’ TV방송 화면 <화면 캡처>

일본 TV방송들이 연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판과 폄하에 열을 올리고 있는 가운데 시청률 기준 민방 2위인 테레비아사히가 문 대통령이 북한에서 출생했다고 생방송을 하는 대형사고를 쳤다. ‘한국 대통령이 북한 편향적인 이유’를 설명하는 과정에서다.

테레비아사히의 평일 오전 종합뉴스 프로그램인 ‘와이드 스크램블’은 6일 방송에서 아베 신조 정권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있는 한국과 문 대통령을 비판하면서 문 대통령에 대해 “1953년 북한 출생으로 한국전쟁 발발후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왔다”고 방송했다. 이런 잘못된 내용이 담긴 그래픽 자료도 함께 화면에 노출시켰다.

와이드 스크램블은 “문 대통령이 북한에 편향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그 이유로 몇 가지를 제시하면서 첫번째로 ‘북한에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제의 내용은 이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1953년생이라고 밝히면서 1950년에 발발한 한국전쟁이 월남의 계기가 됐다고 주장하는 상식적인 차원의 무지는 차치하고라도 다른 나라 대통령의 신상에 대해 언급하면서 최소한의 팩트 점검도 하지 않은 것이다.

와이드 스크램블은 방송이 나간 후 사회자를 통해 문 대통령이 아니라 가족이 북한 출신이고 문 대통령은 한국(경남 거제)에서 태어났다고 정정을 했지만, 문 대통령과 북한을 연결시키기 위해 애초부터 ‘의도된 사고’를 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가 지난달 출간한 혐한서적 ‘문재인이라는 재액’의 신문광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가 지난달 출간한 혐한서적 ‘문재인이라는 재액’의 신문광고

특히 당시 와이드 스크램블은 한국에 대한 ‘혐한론’ 전파에 앞장서고 있는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일본대사를 게스트로 불러 방송을 진행하던 중이었다. 무토 전 대사는 2017년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라는 제목의 혐한서적을 낸 데 이어 지난달에는 ‘문재인이라는 재액(災厄·재앙으로 인한 불운)’을 출간한 인물이다.

무한경쟁을 벌이고 있는 니혼테레비, 테레비아사히, TBS, 후지테레비 등 일본의 민영방송사들은 시청률을 조금이라도 더 끌어올리기 위해 자극적인 내용과 표현을 동원하며 한국과 한국정부를 공격하는 프로그램을 내보내고 있다. 공영방송인 NHK나 일간지들에 비해 정도가 한층 심하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