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日여행규제 추진 공식화 “외교부에 검토 요청”

입력 : ㅣ 수정 : 2019-08-06 1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특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5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특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5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특별위원회가 방사성 물질 검출 등으로 국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일본 지역으로의 여행 규제 조치 필요성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특위 오기형 간사는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일본 여행 규제와 관련한 논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국민의 생명·안전과 관련해 (여행 규제를) 검토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최재성 위원장은 전날 특위 전체회의에서 “도쿄올림픽과 무관하게 방사능 등이 기준치 이상으로 초과 검출된 지역은 (여행 금지를)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치와 관련해 오 간사는 “어느 정도의 규제가 적절한지는 기준이 있어야 하므로 방사능 등과 관련한 자료를 수집 중”이라고 설명했다.

오 간사는 또 정부가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에 직접 영향을 받는 관리대상 품목으로 159개로 선정한 것과 관련해 “다른 품목의 경우에도 수입 다변화·국산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달란 의견을 (정부 측에) 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非)전략물자이지만 일본에 대한 경제적 의존도가 높은 품목에 대해서 선제적으로 수입을 다변화하고 국산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정부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특위는 오는 7∼9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들과 관련된 사진전을 개최한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상황을 담은 사진과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수요집회 사진 등 총 300여점을 전시할 예정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