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樂엔 경계가 없다… 양방언·나윤선 등 뮤지션들이 뭉쳤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9-05-30 03:09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7월 10~14일 여우락 페스티벌…10주년 맞아 한·일 컬래버 무대도

2019 여우락 페스티벌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음악인들. 왼쪽부터 대금 연주자 이아람, 양방언·원일 전 예술감독, 국악그룹 ‘공명’의 송경근. 국립극장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9 여우락 페스티벌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음악인들. 왼쪽부터 대금 연주자 이아람, 양방언·원일 전 예술감독, 국악그룹 ‘공명’의 송경근.
국립극장 제공

국악과 다른 장르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로 대중적 인기를 얻은 국립극장 ‘여우락 페스티벌’이 올해로 10주년을 맞았다.

국립극장은 2019 여우락 페스티벌을 7월 10~14일 서울 용산 블루스퀘어와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 등에서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국립극장 대극장 등의 공사로 예년에 비해 기간을 축소하고 장소도 국립극장 밖으로 옮겼다.

올해 여우락 페스티벌은 지난 10년을 결산하는 의미에서 과거 예술감독으로 페스티벌과 인연을 맺은 양방언과 나윤선, 원일 등이 각각 하루씩 마련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날 서울 동대문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방언은 “2012년 예술감독직을 제안받았을 때 국악 전공자가 아닌 제가 할 수 있는 일인지 많이 불안했다”면서 “하지만 페스티벌을 통해 국악 등 다른 훌륭한 뮤지션들을 알게 됐고, 많은 영감을 얻었다”고 소회했다. 재일교포 2세인 양방언은 이번 공연에 한일 양국의 젊은 음악가들을 모아 만든 ‘여우락 드림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2010년 9월 처음 선보인 여우락 페스티벌은 양방언이 예술감독을 맡은 2012년 객석 점유율이 90%로 오르는 등 국립극장의 대표 브랜드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당시 국립극장이 공연하던 비슷한 성격의 축제들이 있었지만, 여우락 페스티벌을 중심으로 ‘선택과 집중’을 하며 관객을 모았다.

2017~2018년 예술감독을 지낸 국악인 원일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권위 있고 중심에 있는 국립극장이 탈중심적인 아티스트를 모아 만든 것이 바로 여우락 페스티벌”이라며 “이것이 바로 우리 음악의 자기 진화”라고 말했다. 원일은 ‘국악계의 이단아’로 불리는 스타 국악인 이희문 등이 함께하는 ‘13인의 달아나 밴드’ 공연을 선보인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5-30 2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