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故김홍일 빈소 조문…“평화로운 곳에서 영면하시길”

입력 : ㅣ 수정 : 2019-04-21 1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4.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4.21
연합뉴스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지난 20일 별세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영면을 기원했다.

유 이사장은 21일 오전 11시 4분께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 씨와 함께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유 이사장은 조문을 마친 뒤 “고인이 되신 분은 아버님이 야당 지도자이던 시절에 고생을 많이 하던 분”이라고 김 전 의원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아드님이기 훨씬 전에 김대중 대통령이 야당 지도자이자 민주화 운동 지도자이던 시절에 함께 많은 활동을 했고 고초를 많이 겪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그런 점들이 마음에 많이 떠올라서…”라며 말을 잇지 못하다가 “그런 것이 없는 데에 가셔서, 자유롭고 평화로운 곳에 가셔서 영면하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조문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