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보관하던 장자연 통화기록 감쪽같이 사라졌다

검찰이 보관하던 장자연 통화기록 감쪽같이 사라졌다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18-08-13 21:16
업데이트 2018-08-13 21: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고 장자연씨.
고 장자연씨.
검찰이 보관하던 고 장자연씨 사망 전 1년치 통화내역이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재수사가 난관에 부딪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10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받은 박진현 변호사는 13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장씨 통화내역은 수사 초기부터 압수수색을 해 (확보한) 수사 기본 자료였는데 진상조사단이 그 기록이 없다고 해 이해가 안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변호사는 2009년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장씨 사건 수사를 맡았다. 당시 박 변호사가 살펴본 장씨의 해당 통화내역엔 ‘조선일보 방 사장’이나 ‘방 사장 아들’과 통화한 내역은 없었다고 한다.

장씨 수사기록이 검찰과 법원을 오가며 보관돼온 만큼 검찰 및 법원 관계자에 대한 진상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 관계자는 “아직 통화내역 유실 관련 보고가 없었다”며 “(유실이 사실이라면) 진상조사 건의 여부는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