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 여론조사 결과 신영수 이재명 지지율 오차범위 내 접전…적극투표층에서는?

성남시장 여론조사 결과 신영수 이재명 지지율 오차범위 내 접전…적극투표층에서는?

입력 2014-05-28 00:00
업데이트 2014-05-28 09: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성남시장 선거 신영수(새누리당) 후보와 이재명(새정치민주연합) 후보.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성남시장 선거 신영수(새누리당) 후보와 이재명(새정치민주연합) 후보.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성남시장 여론조사 결과’ ‘신영수 이재명 지지율’

성남시장 여론조사 결과 신영수 이재명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부일보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일 하루동안 실시한 성남시장 선거 여론조사 결과, 새누리당 신영수 후보(46.0%)와 새정치민주연합 이재명 후보(44.1%)가 1.9%포인트 차 초박빙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당 허재안 후보 1.4%, 무소속 박영숙 후보 1.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9%였다.

‘반드시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에서는 신영수·이재명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5.5%포인트 차이로 조금 더 벌어졌지만 오차범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신영수 후보는 49.0%, 이재명 후보는 43.5%였다.

그러나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서는 신영수 후보 41.5%, 이재명 후보 49.2%로 이재명 후보의 당선을 예상하는 전망이 조금 더 많았다.

이번 조사는 성남지역 유권자 700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RDD(임의번호걸기) 자동응답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7%포인트, 응답률은 2.8%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