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 초월한 설득의 예술

입력 : ㅣ 수정 : 2011-09-10 01: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귀곡자 교양강의】심의용 지음/ 돌베개 펴냄
우리 앞에 첩첩산중처럼 놓여져 있는 난관과 현실을 어떻게 맞을 것인가. 강한 힘으로 우리를 누르려고 눈을 부릅뜨고 다가오는 힘센 자들과 ‘탐욕스러운 폭군들’을 어떻게 대응하고 설득시켜, 우리의 자존을 지켜 나갈 수 있을까.

중국 전국시대 고전 귀곡자(鬼谷子)에서 저자는 그 답을 찾았다. ‘귀곡자 교양강의’(심의용 지음, 돌베개펴냄)는 주역을 전공한 고전학자인 저자가 귀곡자의 원래 뜻과 가르침이 무엇인지를 현대적인 상황과 철학 지식을 바탕으로 풀이해 놓은 저작이다.

저자는 낙관도 비관도 않는 객관적이고 치밀한 현실 인식이 귀곡자의 출발점이라고 지적하면서 왜 이 책이 고대 중국 외교관들에게 교과서가 될 수 있었는지를 살폈다. 또 “현실 지형과 객관적 조건을 냉정하고 면밀하게 파악하고 그곳에 잠재된 가능성을 창출해 낼 수 있는 현실 전략의 구사”가 귀곡자가 우리에게 전하려 하는 가르침의 요체라고 강조한다. 현실 상황을 파악하고 역동적 평형을 유지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이는 유연한 실천 능력을 통해 ‘현대의 전국시대’를 사는 독자들이 살아남고, 자존을 지키라고 충고한다.

역대 중국 유학자들은 귀곡자를 소인배와 음모의 책, 권모술수의 궤변으로 폄하했다. 그러나 저자는 귀곡자를 재해석했고, 그를 종횡가의 비조 자리로 복귀시켰다. 또 유가에 의해 저평가된 종횡가들이 당시 정치에서 뛰어난 현실 감각으로 큰 영향력을 발휘했음을 조명했다. 그들이 주관적 도덕성에 집착하거나 신분 질서에 얽매이지 않고, 엄격한 분석과 사고로 현실 개혁과 진보를 이룬 행동하는 집단이라고 평했다.

전쟁에서도 금도와 규칙을 지키고 존중했던 춘추시대에서 생존만이 중요한 아비규환의 전국시대로 넘어가는 과정을 지켜봤던 귀곡자의 원저자(책의 이름과 같은 귀곡자)는 급변하는 상황속에서, 자신(나라)을 지키는 길이 상대방의 마음을 흔쾌히 움직일 수 있는 설득과 유세의 힘이라고 봤다. 그리고 내면을 드러내는 통로인 입을 통해 정보와 사실을 부각시키고 은폐하는 방법으로 전략적 주도권을 잡고, 쟁점을 통합하라고 말한다. 이를 위해 정보를 모으고 파악하고, 상대 의도를 어루만지면서 마음 속의 생각을 이끌어 내라고 조언한다. 드러냄과 감춤, 열림과 닫힘의 예술인 폐합술을 통해 상대방을 움직이고, 틈새를 통해 감춰진 잠재성을 읽고, 그 위험을 통제하고 잠재성을 실현시키라고 조언한다. “틈새는 기회고, 위험의 감수이며, 새로운 현실을 창조하려는 정치적 도전”이라고 말한다. 1만 2000원.

이석우 편집위원 jun88@seoul.co.kr

2011-09-10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