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곰 목숨 건 수영

북극곰 목숨 건 수영

입력 2011-01-27 00:00
업데이트 2011-01-27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온난화 피해 9일간 687㎞ 이동

암컷 북극곰 한 마리가 지구 온난화를 피해 9일 내내 헤엄치다 결국 데리고 다니던 새끼까지 잃었다. 곰이 헤엄친 시간은 총 232시간, 거리는 687㎞에 달했다. 서울과 부산의 1.5배나 되는 거리다.

이미지 확대
미국 지질탐사단 과학자들이 위성항법장치(GPS)를 부착한 북극곰을 두달간 추적한 결과, 곰은 알래스카 보포트해 북부의 차가운 심해에서 시작해 먼 거리를 이동했으며, 이 과정에서 체지방 22%가 줄었다. 북극곰이 큰 바다에서 헤엄치는 장면이 목격된 적은 있지만 한 개체의 여정 전체가 추적되기는 처음이다. 연구진은 “대부분의 시간을 해빙 표면 위에서 보내는 곰들이 수온이 섭씨 2~6도인 바닷속에서 이렇게 오래 헤엄쳤다는 건 놀라운 일”이라면서 “해빙이 녹는 면적이 계속 넓어지면서, 곰이 건강과 자녀를 희생시키면서까지 점점 더 먼 거리를 이동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호주 대홍수를 일으킨 ‘라니냐’도 앞으로 2~4개월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유엔 세계기상기구(WMO)가 밝혔다.

정서린기자 rin@seoul.co.kr

2011-01-27 1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