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차례 여교수 납치” 시인/호텔추락사 수사

“두차례 여교수 납치” 시인/호텔추락사 수사

입력 1993-10-06 00:00
업데이트 1993-10-06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동숙 방영부씨 어제 구속

【속초=조성호기자】 상명여대 이진분교수(47)추락사 사건을 수사중인 강원도 속초경찰서는 5일 이교수와 함께 호텔에 투숙했던 방영부씨(48)를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구속하고 타살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방씨는 사건당일 호텔방에서 술을 함께 마시며 결혼을 요구했으나 이교수가 응해주지 않자 손으로 이교수를 밀쳐 넘어뜨려 뒷머리를 벽에 부딪히게 하고 주먹으로 가슴을 치고 발로 걷어차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있다.

방씨는 경찰에서 2년전부터 관계를 가져온 이교수에게 청혼을 했으나 들어주지 않자 지난달 29일 자신의 승용차(서울1나3014호)로 이교수를 납치,낙산비치호텔에 투숙했었고 1일 하오 3시에도 서울 신사동 모커피숍으로 이교수를 다시 불러내 이교수의 승용차(서울 2트 6146호)에 강제로 태워 2일 상오 1시55분 낙산비치호텔에 투숙했었다고 진술했다.

방씨는 이교수가 결혼을 강요하며 납치극을 벌인 자신의 폭행을 두려워한 나머지 창문을 통해 달아나려다 떨어져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경찰은 방씨가 이교수를 살해한뒤 추락사로 위장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교수의 시신은 4일 가족과 대학 관계자에게 인계돼 5일 서울로 운구됐다.
1993-10-06 23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