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日NHK 아나운서, 여성 동료 아파트 심야 무단침입 체포

日NHK 아나운서, 여성 동료 아파트 심야 무단침입 체포

김태균 기자
입력 2023-02-22 09:15
업데이트 2023-02-22 09:2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된 후나오카 히사쓰구 일본 NHK 아나운서 TV 화면 캡처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된 후나오카 히사쓰구 일본 NHK 아나운서
TV 화면 캡처
일본 공영방송 NHK의 40대 남성 아나운서가 20대 여성 아나운서의 집에 무단 침입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아사히신문 등이 2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지난 20일 NHK 삿포로방송국 아나운서 후나오카 히사쓰구(47)를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했다.

후나오카는 지난 17일 도쿄 나카노구에 있는 20대 여성 아나운서의 아파트에 함부로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아나운서는 직장 동료로 알려졌다. 당시 후나오카는 도쿄에 출장 중이었다.

경찰은 당일 오후 11시 30분쯤 “수상한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현장에 있던 후나오카를 검거했다.

후나오카는 경찰이 오기 전 여성 아나운서와 함께 있던 남성과 격한 몸싸움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아파트 3층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했고, 퇴원하자마자 곧바로 경찰서에 수감됐다.

홋카이도 출신의 후나오카는 와세다대를 졸업한 뒤 1999년 NHK에 입사, 주로 피겨스케이팅과 스모 등 분야에서 활동해 왔다. 평창·베이징 동계올림픽 때 피겨스케이팅 메인 캐스터를 맡았고, 지난해 도쿄올림픽 개회식 중계도 담당했다. 기혼으로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NHK는 “직원이 체포돼 유감”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엄정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동료 직원은 “경박하지 않고 항상 냉정을 유지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이번 일이 더욱 놀랍다”라고 언론에 말했다.
김태균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