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200명 사상’ 테러에 국가애도일 선포…‘응징’ 예고

푸틴 ‘200명 사상’ 테러에 국가애도일 선포…‘응징’ 예고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3-23 22:09
업데이트 2024-03-23 23: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푸틴, 24일 ‘애도의 날’ 선포

이미지 확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선거본부에서 지지자들과 만나고 있다. 2024.3.18 크렘린 AFP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선거본부에서 지지자들과 만나고 있다. 2024.3.18 크렘린 AFP 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공연장에서 벌어진 무차별 총격 및 방화 테러로 200여명이 사상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모든 이들에게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 일요일인 24일을 국가 애도의 날로 선포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국이 체포한 11명 중 총격·방화 범행에 직접 연루된 용의자 4명이 우크라이나 접경지 브랸스크에서 체포된 점을 직접 언급하며 “그들은 우크라이나 방향으로 도주했는데, 초기 정보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쪽에 국경을 넘을 수 있는 창구가 마련돼 있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리는 평화롭고 무방비 상태였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계획된 조직적인 대량 학살을 마주하고 있다”며 “이 범죄를 저지른 모든 가해자와 조직은 처벌을 피할 수 없다. 배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찾아내 처벌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아울러 “모스크바와 전국 모든 지역에 추가적인 테러 방지 조처를 했다”며 “이제 중요한 것은 배후자들이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변수되나
이미지 확대
22일(현지시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벌어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대형 콘서트장에서 화염이 치솟고 있다. 외부에는 구급차가 부상자를 이송하기 위해 대기 중이다. 2024.3.23 AP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무차별 총격 사건이 벌어진 러시아 모스크바 외곽 대형 콘서트장에서 화염이 치솟고 있다. 외부에는 구급차가 부상자를 이송하기 위해 대기 중이다. 2024.3.23 AP 연합뉴스
러시아 당국이 수백명의 사상자가 양산된 모스크바 공연장 테러와 우크라이나의 연계를 주장하면서 이번 테러가 3년째에 접어든 우크라이나전에 돌발 변수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이번 테러의 핵심 용의자 4명 등 관련자 11명을 검거했다며 핵심 용의자 4명이 모두 모스크바에서 남서쪽으로 약 300㎞ 떨어진 브랸스크 지역에서 검거됐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영 방송사 RT의 편집장 마르가리타 시모냔은 “괴물들(테러 용의자들)은 우크라이나 국경까지 불과 100㎞ 정도만 남겨놓고 있었다”라며 “형제가 아닌 사람들(우크라이나인들)에 의해 계획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이번 테러의 배후가 자신들이라고 주장했음에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의 연관성을 제기하고 나선 것이다.

우크라이나 군 정보기관은 “모스크바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은 푸틴의 명령에 따라 러시아 특수부대가 계획적이고 의도적으로 도발한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더욱 확대하고 확장하려는 것이 목표였다”고 주장했다.

존 커비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안보소통보좌관 역시 “현재로서는 우크라이나나 우크라이나인이 연루돼 있다는 징후는 없다”며 ‘우크라이나 연루설’에 선을 그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