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태권도 사범이 7살 제자 가족 몰살 혐의…시드니 한인 발칵

태권도 사범이 7살 제자 가족 몰살 혐의…시드니 한인 발칵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4-02-21 11:58
업데이트 2024-02-21 13: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시드니의 태권도장(왼쪽) 등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살인사건과 관련해 20일(현지시간) 한인 태권도 사범 유모씨(49·오른쪽)를 유력 용의자로 체포했다. 호주 9뉴스 자료사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시드니의 태권도장(왼쪽) 등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살인사건과 관련해 20일(현지시간) 한인 태권도 사범 유모씨(49·오른쪽)를 유력 용의자로 체포했다. 호주 9뉴스 자료사진
호주 시드니의 태권도장 등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살인사건과 관련해, 현지 경찰이 한인 태권도 사범 유모(49)씨를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호주 9뉴스에 따르면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2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전하며 이같이 전했다.

NSW 경찰 수사관 대니 도허티는 “대재앙”이자 “비극”이라며, 이날 중 유씨를 일가족 살해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경찰은 20일 오전 10시 30분쯤 시드니 북서부 볼크햄힐스의 한 주택에서 39살 남성 조모씨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조씨의 신원 조회 과정에서 가족 정보를 확인한 경찰은 같은날 오후 12시 30분쯤 사건 현장과 멀지 않은 노스 파라마타 지역의 한 태권도장에서 조씨의 아내(41)와 아들(7)의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

태권도장 사범인 유씨 행방을 추적한 경찰은 그가 19일 밤 11시 50분쯤 현지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확인했다.

직접 자가용을 몰고 병원을 찾은 유씨는 몸통과 팔에 베인 상처가 있었는데, 의료진에게는 마트 야외 주차장에서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경찰은 유씨가 19일 오후 5시 30분∼6시 30분 사이 태권도장에서 조씨의 아내와 아들을 목 졸라 살해한 뒤, 조씨 아내의 차를 몰고 조씨의 집으로 이동해 그곳에서 조씨를 살해한 것으로 추정했다.

유씨 몸에 난 상처도 조씨와의 몸싸움 때 생긴 것으로 봤다.

경찰은 20일 밤 11시 20분쯤 병원에서 수술 후 회복 중이던 유씨를 유력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유씨 단독 범행으로 보고, 21일 중 유씨를 일가족 살해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유씨를 살인 혐의로 기소할 충분한 증거가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에 있는 조씨 부부의 가족에게 연락하기 위해 주시드니 한국 총영사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숨진 조씨의 아들은 유씨가 운영하는 태권도장에 다녔으며, 이 때문에 조씨 부부도 유씨와 서로 알고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인 태권도 사범이 연루된 한인 일가족 살인 사건에 시드니 한인 사회는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씨가 운영한 태권도장 홈페이지에 따르면 유씨는 10대 때부터 NSW주에서 태권도 선수로 활동했으며 한국과 호주에서 열린 여러 태권도 대회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국민연금 개혁 당신의 선택은?
국민연금 개혁 논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 산하 공론화위원회는 현재의 보험료율(9%), 소득대체율(40%)을 개선하는 2가지 안을 냈는데요. 당신의 생각은?
보험료율 13%, 소득대체율 50%로 각각 인상(소득보장안)
보험료율 12%로 인상, 소득대체율 40%로 유지(재정안정안)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