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가짜 영상에 속아…“남자 아이들과 춤췄지?” 친딸 죽였다

가짜 영상에 속아…“남자 아이들과 춤췄지?” 친딸 죽였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11-29 07:11
업데이트 2023-11-29 07: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반복되는 파키스탄 ‘명예살인’

이미지 확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는 자료이미지. 연합뉴스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는 자료이미지. 연합뉴스
파키스탄에서 10대 딸이 또래 남자아이들과 춤을 췄다는 이유로 집안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명예살인’하는 사건이 또 발생했다. 명예살인은 일부 이슬람권 국가에서 집안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로 아버지나 오빠 등 가족 구성원이 여성을 죽이는 악습이다.

27일(현지시각)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 코히스탄 지역 경찰은 이날 살인 혐의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지난 24일 자택에서 16살인 딸에게 여러 발의 총을 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딸이 다른 여자 친구 한 명과 함께 남자아이들과 춤추는 영상을 본 뒤 범행했다. 그는 앞서 마을 장로들로 구성된 원로회가 영상 속 두 소녀를 살해하라는 명령을 내리자 딸에게 총을 겨눈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사건 발생 4일 전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해당 영상은 조작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숨진 A씨 딸 외에 영상에 등장하는 친구를 보호하는 조치를 내렸다. 또 살인을 지시한 원로회 관계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쫓고 있다.

파키스탄은 2018년 기준 인구 수당 가장 많은 명예살인이 자행된 국가로, 파키스탄인권위원회(HRCP) 집계에 따르면 매년 약 1000명의 여성이 명예살인에 희생되고 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코히스탄 지역에서는 2011년에도 남녀가 어울리는 소셜미디어 영상을 본 원로회 지시로 5명의 소녀가 무고하게 목숨을 잃은 바 있다. 이 같은 폐습을 방지하기 위해 정부가 ‘징역 25년 이상’으로 처벌을 강화하는 법을 2016년 통과시켰지만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