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외국인, 석 달 연속 한국 주식·채권시장에서 돈 빼갔다

외국인, 석 달 연속 한국 주식·채권시장에서 돈 빼갔다

송수연 기자
송수연 기자
입력 2023-11-10 15:28
업데이트 2023-11-10 15: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주식·채권 27.8억달러 순유출
한은 “외국인 위험 회피 심리 강해진 영향”

이미지 확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과 채권 시장에서 석 달 연속 돈을 빼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중 외국인 증권(주식·채권) 투자자금은 27억 8000만달러 순유출됐다. 10월 말 원달러 환율(1350.5원)을 기준으로 약 3조 7544억원 규모다.

순유출은 지난달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서 빠져나간 자금이 들어온 자금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지난 8월(-17억달러)과 9월(-14억 3000만달러)에 이어 3개월째 순유출 기조가 이어졌다.

증권 종류별로는 외국인의 주식과 채권 투자 자금 순유출액이 각 27억 8000만달러, 5억 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주식과 채권 시장에서 모두 8월 이후 석 달 연속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갔다.

한은 관계자는 외국인 주식 자금 동향에 대해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 사태 영향으로 글로벌 위험 회피 심리가 강해진 가운데, 2차전지 업종 등의 차익실현 등으로 순유출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채권에 대해서는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소폭의 순유출이 지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 기준)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40bp(1bp=0.01%포인트)로 집계됐다. 9월(32bp)보다 8bp 높은 수준이다. CDS 프리미엄은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에서 부도가 났을 경우를 대비해 부도 위험만 분리한 파생상품이다. 프리미엄의 상승은 해당 국채의 부도 위험이 상승했다는 의미다. 한은 관계자는 “지정학적 리스크(위험) 등의 영향으로 외평채 CDS 프리미엄이 올랐지만, 지난해 평균(42bp)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전일 대비 원달러 환율의 평균 변동 폭과 변동률은 각 5.8원, 0.43% 정도로 나타났다. 9월(3.5원·0.26%)보다 변동성이 커진 수치다.
송수연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