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19로 자녀돌봄 전업주부 집중...3시간 32분 증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2 17:3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연합뉴스

▲ 연합뉴스

코로나19 이후 전업주부의 자녀 돌봄 시간이 3시간 32분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등교 제한으로 자녀가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돌봄 부담이 전업주부에게 고스란히 쏠린 것이다.

22일 한국노동연구원 ‘노동리뷰’ 11월호에 실린 은기수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의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전만 해도 하루 평균 9시간 6분이던 전업주부의 돌봄 시간은 코로나19 사태 기간 12시간 38분으로 늘었다. 자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자녀 돌봄에 매달려 있는 셈이다. 이번 조사는 서울대 ‘국제이주와 포용사회센터’ 의뢰로 한국갤럽이 지난 6월 12일~7월 6일 만 12세 이하 자녀를 둔 기혼남녀 1252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부부가 함께 직장에 다니는 맞벌이 가구도 주로 여성이 돌봄 부담을 졌다. 맞벌이 가구의 취업 여성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자녀 돌봄 시간이 하루 평균 5시간 3분에서 6시간 47분으로 1시간 44분 늘었다. 반면 취업 남성은 3시간 1분에서 3시간 30분으로 29분 증가하는 데 그쳤다.

코로나19 사태 기간 자녀와 함께 보내는 시간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맞벌이 가구의 취업 여성은 80.8%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반면 전업주부는 긍정적 답변이 65.8%에 그쳤다. 특히 전업주부는 코로나19 사태 기간 자녀와 떨어져 혼자 있는 시간이 절실히 필요했다는 응답률이 76.4%에 달해 맞벌이 취업 남성·여성, 홑벌이 남성·여성 등 4개 집단에서 가장 높았다.

은 교수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자녀 돌봄 부담이 객관적으로도, 주관적으로도 전업주부에 집중되고 있다”며 “자녀 돌봄을 거의 전담하는 전업주부의 무급 자녀 돌봄과 그 부담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약하다”고 지적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