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바이든 아래 뭉친 ‘反샌더스’ 연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3-04 02:10 usa 목록 확대 축소 인쇄

美 민주당 중도파 클로버샤 경선 포기

슈퍼화요일 전 샌더스 독주 저지 총력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에이미 클로버샤(오른쪽) 상원의원이 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 유세 현장에서 연설을 통해 경선 중단과 함께 조 바이든(왼쪽) 전 부통령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댈러스 게티/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에이미 클로버샤(오른쪽) 상원의원이 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 유세 현장에서 연설을 통해 경선 중단과 함께 조 바이든(왼쪽) 전 부통령을 지지한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댈러스 게티/AFP 연합뉴스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이 2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경선을 중단하고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역시 전날 물러난 피터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도 바이든 뒤에 섰다. 소위 민주당 주류로 분류되는 중도 성향 후보들이 연합해 현재 선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필적할 세력을 만들면서 경선판을 흔들었다. 전체 대의원의 3분의1을 선정하는 슈퍼화요일(3일)에 무소속 샌더스가 선두를 가져간다면 뒤집을 기회조차 사라진다는 주류의 절박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클로버샤는 경선 중단을 결정한 뒤 이날 밤 텍사스주 댈러스의 바이든 유세장에서 “조에게 투표해 달라”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부티지지도 같은 장소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는 게 중요하다. 미국은 품위와 위엄의 정치가 필요하고 바이든이 평생 해 온 것”이라고 지지를 선언했다. 바이든이 8년간 부통령을 지낸 오바마 정부의 주요 인사들도 그의 손을 들고 있다.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트위터에 “트럼프가 국가 안보를 크게 훼손한 것을 복구하는 데 바이든보다 동맹국의 신임을 받는 이는 없다”며 “바이든이 트럼프를 물리칠 가장 강한 후보이고, 이게 트럼프가 바이든을 무서워하는 이유”라고 썼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슈퍼화요일을 목요일로 잘못 말하는 등 바이든의 말실수를 모은 폭스뉴스 영상을 올리고 “‘졸리는 조’(바이든을 폄하하는 별명)는 본인이 어디에 있는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모른다”고 비꼬았다.

현재까지 샌더스는 60명, 바이든은 54명의 대의원을 확보해 캘리포니아(415명), 텍사스(228명), 노스캐롤라이나(110명), 버지니아(99명), 매사추세츠(91명) 등 15개주(사모아 포함)에서 열리는 슈퍼화요일이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아직은 ‘빅2’인 캘리포니아와 텍사스에서 유리한 샌더스의 승리가 예상된다. 바이든도 노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 등에서 강세지만 슈퍼화요일부터 경선 무대에 서는 중도 성향의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돈의 화력’으로 표를 흡수하면 위기에 몰릴 수 있다. 다만 바이든이 부티지지와 클로버샤의 표심을 완전히 흡수한다면 승부는 달라질 수 있다. 일례로 CBS는 이날 골든스테이트인 캘리포니아에서 1위인 샌더스의 지지도가 31%라고 보도했다. 바이든은 19%로 2위이지만 부티지지(9%)와 클로버샤(4%)의 지지율을 감안하면 격차를 크게 줄일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20-03-04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